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일반
[스키]男 모굴 최재우, 최종 결선행 좌절
아쉬운 결과…2차 결선 올랐으나 착지 실패로 실격 처리
2018년 02월 12일 오후 22:0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설상 종목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메달 획득 도전에 나섰던 최재우(대한스키협회)가 아쉬운 결과를 손에 쥐었다.

최재우는 12일 강원도 평창에 있는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2차 결선에 나섰다.

그는 첫 번째 점프는 순조롭게 마무리했다. 그러나 두 번째 점프를 한 다음 착지 과정에서 넘어지는 바람에 경기를 마치지 못했다.



최재우는 실격처리됐고 2차 결선 출전 선수 12명 중 6명이 오르는 최종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그는 4년 전인 소치 대회에서도 2차 결선까지 진출했으나 당시에도 실격당했다.

소치에 이어 평창에서도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한 셈이다. 최재우는 같은날 앞서 열린 2차 예선에서 81.23점을 받아 1위를 기록하며 결선에 합류했다.

고득점으로 한국 스키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메달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1차 결선에서도 좋은 흐름을 유지했다. 최재우는 78.26점을 받았다.

그는 1차 결선에 나선 20명 중 10위를 차지해 12명이 나서는 2차 결선에 안착했다. 하지만 최종 결선 길목에서 착지가 발목을 잡았다.

그러나 최재우는 소치에 이어 평창까지 올림픽 2회 연속 12강행에 성공했다. 메달을 건지지 못했지만 의미있는 수확이다.

한편 2차 예선에 최재우와 함께 출전한 서명준(GKL)과 김지헌은 1차 결선에 오르지 못하고 먼저 대회를 마감했다.

강릉=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평창=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김상도] '북미 갈등' 대화와 타협이..
[이진우의 R머니] 토지개발로 만드는..
[박준영]걸작이 플랫폼에 미치는 영..
[김상도] 美 선제 타격론 수그러드나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드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