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AS]전준범, KBL 올스타전 2년 연속 3점슛 제왕
테리코 화이트 20-12로 여유 있게 물리쳐
2018년 01월 14일 오후 17: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한국프로농구(KBL) 슛도사 겨루기에서 오세근 매직팀의 전준범(울산 현대모비스)이 두 시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전준범은 1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오세근 매직팀-이정현 드림팀 올스타전 3점슛 콘테스트 결선에서 테리코 화이트(서울SK)를 20-12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KBL 올스타전 최초 두 시즌 연속 우승이다.



지난 시즌 우승을 차지했던 전준범은 전날 전야제 겸 예선에서 19점을 기록하며 김기윤(16점), 테리코 화이트(15점), 송창용(14점)과 함께 각각 1~4위를 차지해 결선에 올랐다.

예선에서는 제한시간 60초 이내에 다섯 지점에서 5개씩 총 25개의 볼을 던지는 방식이었다. 구역별 마지막 1구는 보너스 공으로 2점이다. 하지만, 준결승과 결승은 서로 교차해 각 구역별 볼을 던지는 방식이었다. 점수 배점은 같았다.

1위 전준범과 4위 송창용, 2위 김기윤과 3위 화이트가 겨뤘다. 전준범은 송창용을 17-11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상대 화이트도 김기윤과 접전을 벌여 20-19로 이겼다. 점수가 적었던 전준범이 먼저 슛을 시도했다.

전준범의 슛감은 대단했다. 던지는 볼 대부분이 림을 통과했다. 첫 구역 5개의 볼 중 4개를 넣었다. 화이트는 1개만 넣었다. 림을 외면하는 볼이 대다수였다.

특히 보너스 공을 잘 넣으며 점수를 쌓았다. 반면 화이트는 시작부터 슛이 불발됐다. 준결승에서 너무 힘을 쏟았는지 림과는 거리가 멀었다. 세 번째 구역에서 전준범이 4개를 넣은 반면 화이트가 1개를 넣으며 승부가 갈렸다.

잠실=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TV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농구 최신뉴스
'쏜튼·김단비 49점 합작' 신한은행 6연승 신바..
'블레이클리 맹활약' 현대모비스, LG 완파
박혜진 31득점 우리은행, KB스타즈 꺾고 1위 질..
최준용 4쿼터 폭발 SK, LG 꺾고 3위 유지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위기의 알뜰폰? 이름부터..
[윤지혜] CJ오쇼핑, 진화된 홈쇼핑 보..
[이성필의 'Feel']무엇을 위한 남북 단..
[성지은] 비트코인 광풍에 가려진 의..
[강민경]CES 정전사태, 스마트 시티가..
프리미엄/정보
2018년은 암호화폐 '도약'의 해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