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언터처블' 정은지 "반전 많이 남아…끝까지 지켜봐달라"
"서이라처럼 위험한 사랑은 해본 적 없어"
2018년 01월 12일 오전 10:2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정은지가 '언터처블'의 종영을 2주 앞두고 그간의 작업들을 돌이켰다. 첫 검사 역을 맡은 소감, 마지막 촬영까지 마친 소회를 밝혔다.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측은 진구(장준서 역)에서 정은지는 장씨 일가의 무소불위 권력과 맞서 싸우는 신임검사 서이라 역을 열연 중이다. 드라마 측은 종영을 앞두고 정은지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정은지가 맡은 서이라는 출세를 위해 권력 집단과의 타협도 서슴지 않는 신임검사였다. 그러나 극이 진행됨과 함께 자신과 엄마의 목숨이 위협받는 속에도 북천시를 장악하는 장씨 일가에 맞서며 유쾌하고 긍정적인 신임검사의 모습을 보여 호평을 얻었다.



생애 첫 검사 배역을 맡은 정은지는 "처음 맡은 전문직 역할에 긴장을 많이 했다"며 "하지만 막상 현장에 들어가니 내가 충분히 할 수 있는 신들이었고 조남국 감독님과 선배님들 덕분에 서이라가 될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전했다.

특히 정은지는 모녀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진경에 대해 특별히 고마워했다. 그는 "진경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때마다 너무 행복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답했다. 또한 더불어 X팀의 유일한 홍일점으로서 "X팀은 사랑이다. 선배님들과 나이차가 많았음에도 항상 편하게 대해 주셨다"며 애정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극 중 유일하게 진구와 로맨스를 연기를 한 정은지는 평소 갖고 있는 사랑에 관한 속내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 중 서이라는 장준서(진구 역)와 그의 죽은 아내 윤정혜(경수진 분)의 행적을 쫓다 권력에 대한 자신의 신념에 변화를 겪게 된다. 정은지는 "태초에 사랑이 있기 때문에 사람이 있다고 생각한다. 남녀를 떠나 사람 대 사람으로 나 또한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충분히 변할 수 있다"며 "나도 짝사랑을 해본 적이 있지만 아직까지 이라처럼 위험한 사랑은 해본 적 없다"고 전했다.

정은지는 서이라에 대해 "먼지 속에서 틔어난 정의라는 이름의 어린 새싹"이라고 말했다. 이어 "완전히 정의롭다고 하기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멀지 않은 미래엔 예쁜 꽃을 피울 수 있는 존재가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종영까지 단 4회를 남겨둔 '언터처블'에 꾸준한 관심을 당부하기도 했다. 정은지는 "반전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 끝까지 지켜 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언터처블'은 12일 밤 11시 13회가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