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신기성 신한은행 감독 "이겼다는 것에 만족"
"선수들 적응 못하는 부분 있어…내용은 불만족스러웠다"
2018년 01월 11일 오후 21:1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승장 신기성 신한은행 감독의 표정은 밝지 않았다.

신 감독이 이끄는 신한은행은 11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WKBL KDB생명과 경기에서 73-56으로 승리를 따냈다.

하지만 신 감독은 만족스러워하지 않았다. 그는 "승리했다는 것에만 만족하겠다. 경기 내용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선수들이 쉽게 이긴다는 생각을 한 건 아니겠지만, 이런 경기를 할때 조금 더 어려운 경기가 되는 것 같다"면서 "외국인선수가 없으니 적응을 좀 못 하는 부분도 있다. 경기 내용이 만족스럽진 않았지만 이긴 걸로 끝내고 다음 경기에 집중을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 경기는 플레이오프를 위해선 반드시 넘어야 하는 KB스타즈. 오는 14일 대결을 펼친다.

신 감독은 "KB스타즈가 높이의 팀인데 다미리스 단타스나 강아정이 빠진다. 그럼에도 어려운 팀임에는 분명하다. 일단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해야할 것이다. 빠른 농구를 해야하지 않나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얼마나 자신감을 가지느냐가 중요하다. 상대전적에서 1승 3패로 밀리곤 있지만 일방적으로 밀려서 진 경기는 없었다. 선수들도 안된다고 생각하는 건 없을 것 같다. 자신감을 가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모니크 커리에 대한 대비책도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그는 "전술적인 부분에서는 커리의 수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 최대한 이길 수 있는 확률로 가져가겠다. 이번달에 스케쥴이 빡빡하다. 체력 관리를 잘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감독 데뷔전을 치른 박영진 감독 대행은 "그래도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고 칭찬했다. 그는 "준비를 한 존 디펜스 부분에선 잘했다"고 선수들을 다독였다. 이날 23점을 넣으며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세운 한채진에 대해선 "베테랑으로서 제 몫을 다했다"고 말했다.

인천=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TV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농구 최신뉴스
박혜진 31득점 우리은행, KB스타즈 꺾고 1위 질..
최준용 4쿼터 폭발 SK, LG 꺾고 3위 유지
'한국인' 라틀리프, KBL은 어떻게 볼까
'토마스 30점' 삼성생명, KEB하나은행 꺾고 3연..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윤지혜] CJ오쇼핑, 진화된 홈쇼핑 보..
[이성필의 'Feel']무엇을 위한 남북 단..
[성지은] 비트코인 광풍에 가려진 의..
[강민경]CES 정전사태, 스마트 시티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미국..
프리미엄/정보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