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흑기사' 김현준·서지혜·박성훈, 미워할 수 없는 악역 3人
캐릭터에 생동감 불어넣어, 매회 강렬한 인상 남겨
2018년 01월 05일 오전 09:0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전생과 현생을 넘나드는 흥미로운 판타지 로맨스 '흑기사'가 화제를 모은 가운데, 악역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3인의 배우들이 눈길을 끈다.

김래원과 신세경의 티격태격하면서도 설렘 가득한 케미로 KBS 2TV '흑기사' (극본 김인영, 연출 한상우)는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다. 김래원 은 특유의 담백함과 따뜻함이 담긴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으며, 신세경은 거칠 것 없는 성격의 정해라를 찰떡같이 연기하고 있다.

하지만 두 배우 못지않게 매회 눈길을 사로잡는 배우들이 있다. 애틋한 두 사람의 사랑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미움을 사지만, 악역이라고 단정 짓기에는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것. 샤론 역의 서지혜, 최지훈 역의 김현준, 박곤 역의 박성훈이 그 주인공이다.



◆사랑밖에 모르는 애잔한 악녀, 서지혜

서지혜는 불로불사의 벌을 받고 있는 샤론 양장점의 주인 샤론 역을 맡아 팔색조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싸늘한 눈빛과 미스터리한 분위기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문수호(김래원 분)를 차지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회를 거듭할수록 보여지는 엉뚱함과 순애보적인 면모, 어린아이 같은 모습은 미워할 수 없는 악녀를 완성했다.

서지혜는 아름다운 외모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뿐 아니라 캐릭터에 완벽하게 빙의한 모습으로 드라마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9회에서는 샤론이 해라의 전 남자친구인 지훈(김현준 분), 친구 박곤(박성훈 분)과 얽히며 그들을 더욱 적극적으로 이용하게 될 전망이다. 이에 본격적인 연애 모드에 돌입한 수호∙해라 커플에게 더욱 고된 시련이 닥쳐올 것으로 예상된다.

◆허술함과 멍뭉美로 여심저격 전 남친, 김현준

김현준은 검사 사칭 사기꾼으로 해라의 10개월 남자친구였던 최지훈 역할을 맡았다. 호감으로 다가오기 어려운 전 남자친구를 코믹함으로, 사기꾼이라곤 생각할 수 없는 허술함으로 무장해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불어넣었다.

김현준은 극 초반 해라에게 잔인한 말로 이별을 고해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드라마 속 호탕하고 익살스러운 모습, 매번 해라에게 시원하게 뻥뻥 차이는 모습은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4일 방송된 10회에서는 지훈이 해라와 연인관계로 발전할 수 있었던 사연이 밝혀졌다. 지훈은 곤경에 처한 아주머니를 도와주다 검사로 오해받았고 우연한 계기로 해라와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는 것. 지훈은 검사 남친을 만나 자신감을 얻은 해라의 모습을 보며 떠날 수 없어 그녀를 속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미 떠난 해라의 마음을 돌릴 방법이 없어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속을 알 수 없는 서늘한 매력의 짝사랑남, 박성훈

박성훈은 해라의 친구이자 영미(신소율 분)의 약혼자 박곤 역을 맡아 여운을 남기는 연기를 선보인다.

박곤은 아버지로 인해 화가의 꿈을 접고, 아버지로 인해 해라에 대한 마음까지 숨겨야 했던 인물. 박성훈은 섬세한 감정 연기와 눈빛으로 아버지로부터 억압된 감정, 감성적이고 예민한 캐릭터의 성격을 탁월하게 표현해냈다.

여기에 지난 화에서는 아버지에게 해라에 대한 마음을 서슴없이 밝히는가 하면 자신을 인정하지 않는 아버지와 대립각을 세우며 서늘한 연기까지 선보여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훈을 접점으로 샤론과 인연을 맺게 된 박곤이 문수호를 두고 서로의 이익을 얻어내기 위해 어떤 식으로 협업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처럼 세 배우는 각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어 매 회 강렬한 인상을 남길 뿐 아니라 미워할 수 없는 악역 캐릭터를 완성하여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나아가 더 이상 악역이 되지 말아달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 어린 경고를 날리는 시청자들도 생겨나고 있다. 안방극장을 사로 잡은 세 배우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TV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드라마 최신뉴스
'언터처블', 역대급 대반전과 함께 종영
'언터처블' 고준희 "불쌍한 자경 떠나보내기 슬..
현대판 심청전 '우리집은 맛나 된장 맛나', 20일..
'그사이', 이준호♥원진아 로맨스 비하인드컷 공..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위기의 알뜰폰? 이름부터..
[윤지혜] CJ오쇼핑, 진화된 홈쇼핑 보..
[이성필의 'Feel']무엇을 위한 남북 단..
[성지은] 비트코인 광풍에 가려진 의..
[강민경]CES 정전사태, 스마트 시티가..
프리미엄/정보
2018년은 암호화폐 '도약'의 해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