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가요 팝
트와이스, 올해 음악방송 33관왕 역대 최다 1위
걸그룹 보이그룹 통틀어 가요계 최고 다관왕 등극
2017년 12월 27일 오후 14: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올해 음악방송에서 33관왕을 차지하며 역대 최다 1위 기록을 수립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24일 결방됐지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SBS '인기가요'의 12월 넷째주 차트에서 '하트 셰이커(Heart Shaker)'로 1위를 차지했다. 이 곡으로만 음악방송 4관왕에 오른 트와이스는 2017년에만 'TT'로 첫 트로피를 거머쥔 후, '낙낙(KNOCK KNOCK)'으로 9관왕, '시그널(SIGNAL)'로 12관왕, '라이키(Likey)'로 7관왕, '하트 셰이커'로 4관왕을 차지해 총 33관왕에 올랐다.



음악방송에서 한 해 동안 '33관왕'은 현 가요계 보이 및 걸그룹을 통틀어 역대 최고 기록으로, 트와이스는 또 한 번 신기록을 세우며 원톱 걸그룹의 위상을 증명했다.

트와이스는 올해 음방 트로피를 싹쓸이했을 뿐 아니라 음원, 음반, MV 조회수, 해외 활동 등 다방면에서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2017년 2월 '낙낙', 5월 '시그널', 10월 '라이키', 12월 '하트 셰이커'를 선보이고 모든 활동곡을 각종 차트 정상에 올렸다. 특히 11일 공개한 '하트 셰이커'는 발매 후 각종 음원 사이트의 실시간, 일간, 주간차트를 휩쓸었고, 21일 발표된 50주차 가온차트 4관왕에도 올랐다.

22일에는 '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3억뷰를 돌파, 한국 여성 아티스트 사상 최초로 3억뷰 MV를 보유한 팀에 등극했다. 아울러 트와이스는 데뷔곡 '우아하게(OOH-AHH하게)'부터 '라이키(Likey)'까지 '활동곡 MV 6연속 1억뷰 돌파'라는 신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일본에서도 독보적인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23일 일본 오리콘이 발표한 '연간 음악, 영상(DVD, Blu-ray) 랭킹'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신인 아티스트 토털 세일즈 1위, 10월 18일 발매한 일본 첫 싱글 'One More Time'으로 신인 아티스트 싱글 랭킹 1위, 6월 28일 발표한 일본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로 신인 아티스트 앨범 랭킹 1위에 각각 오르며 3관왕을 달성했다.

해당 랭킹에서 3관왕은 해외 여성 아티스트로는 최초이며, 해외 아티스트로는 엑소 후 2년 만의 기록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는 일본 레코드협회가 25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앨범에 부여하는 플래티넘 앨범 인증을 받았고, 일본 첫 오리지널 싱글 'One More Time' 역시 한국 걸그룹 중 최초로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플래티넘 싱글 인증을 획득했다.

트와이스는 31일 한국 가수로는 6년 만에 유일하게 일본 대표 연말 프로그램인 NHK '홍백가합전'에 출연한다. 이어 내년 2월 7일 일본에서 두 번째 싱글 '캔디 팝(Candy Pop)'을 발표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TV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가요·팝 최신뉴스
선미 "뮤비 촬영하다 넘어져…처절해서 그대로..
선미 "'가시나'는 빨간색, '주인공'은 파란색"
선미 "싸이, '가시나' 패러디 중 가장 기억 남아..
펜타곤, 日 오리콘 데일리 차트 3위…新한류돌..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Feel']무엇을 위한 남북 단..
[성지은] 비트코인 광풍에 가려진 의..
[강민경]CES 정전사태, 스마트 시티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미국..
[김다운]자본시장을 통한 벤처 육성..
프리미엄/정보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