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1987', 격동의 시간…예고만으로도 묵직한 울림
하정우·김윤석·김태리 등 출연
2017년 12월 08일 오전 09: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실력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얻고 있는 '1987'이 이들이 그려낸 격동의 시간을 담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1987'(감독 장준환, 제작 우정필름)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다.

공개된 예고편은 여느 때와 다름 없는 평범한 일상 속, 교정을 거닐고 있던 87학번 신입생 연희(김태리 분)가 친구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평화로운 모습에서 시작한다. 하지만 급작스럽게 거리에서 만난 시위대에 휘말리며 혼란에 빠지게 되고, 이어 1987년 1월,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신념을 건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긴박한 모습이 연이어 그려진다.



한 대학생의 죽음을 두고 팽팽하게 대립하며 극의 긴장감을 불러 일으키는 대공수사처 박처장(김윤석 분)과 서울지검 최검사(하정우 분)의 모습도 예고됐다. 특히 최검사는 아버지가 시신을 보지도 않고 화장에 동의했다는 상식 밖의 사실에 분노하며 "정황상 고문치사가 확실해요"라는 확신에 찬 말로 진상 규명의 첫 단추를 끼운다.

이를 시작으로 숨죽였던 사람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용기있는 선택을 하기 시작한다. 사건의 진실을 담은 비밀 서신을 전달하는 교도관 한병용(유해진 분), 87학번 신입생 연희(김태리 분), 사건 축소기도에 동원되는 대공형사 조반장(박희순 분),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끝까지 매달리는 사회부 윤기자(이희준 분)까지. 그들의 선택이 아니었다면 불가능했을 1987년의 시간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서로 부딪히고 맞물리며 격동의 시간을 만들어낸 사람들의 모습은 배우들의 실감나는 연기를 통해 오늘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한다.
영화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가스파리니 33점, 대한항공 2연승 3위 점프
이상범 감독 "사령탑이라는 것 자랑스러워"
'역전패' 문경은 감독 "이겼어야 할 경기"
'두경민 맹활약' DB, 짜릿한 뒤집기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이성필의 NOW 지바]윤덕여호, '경험..
[도민선] '조직강화' 바람몰이 나선 방..
[윤선훈] 현장에서 체감하는 기술탈..
[김동현의 허슬&플로우]정성룡, 그를..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