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가요 팝
빅뱅, 5년 연속 도쿄돔 공연 "재회의 날 금방 올 것"
양일 공연 11만 관객 동원…고척돔서 마지막 공연
2017년 12월 08일 오전 08:2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그룹 빅뱅이 첫 도쿄돔 입성 후 5년째가 되는 해 11만 관객들과의 잊지 못 할 추억을 만들었다.

빅뱅은 현재 일본에서 해외아티스트 사상 첫 5년 연속 돔 투어 콘서트 'BIGBANG JAPAN DOME TOUR 2017 -LAST DANCE-'를 진행 중으로, 지난 6일과 7일 도쿄돔에서 11만명의 관객들을 동원하며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오는 13일에도 개최되는 공연까지 합하면 도쿄돔에서만 총 16만 5천여명의 관객을 동원할 예정이다.

도쿄 돔은 빅뱅의 일본 진출사에 여러 의미를 지니는 장소이다.



2008년 3월 'Global Warning Tour 2008'를 시작하며 첫 해외 진출을 선언한 빅뱅이 당시 일본에서 첫 공연을 개최한 장소가 도쿄돔 내에 있던 3천여석 규모의 JCB홀이었다. 당시 3회 공연을 모두 매진시키며 일본에서의 성장가능성을 확인한 빅뱅은 2009년 일본 메이저 데뷔 이후에는 아레나 투어를 돌며 성장해 나갔다.

도쿄 돔 안의 작은 공연장에서 첫 일본 콘서트를 개최한 빅뱅은 4년여가 지난 2012년 12월 5일 월드투어 'ALIVE GALAXY TOUR 2012'를 통해 일본 가수들에게도 꿈의 무대라 불리는 도쿄돔 무대에 처음 오르게 됐다. 당시에는 도쿄 돔 무대에 설 수 있는 한국 가수가 극히 드물었다는 점에서 빅뱅의 활약은 더욱 빛났다. 이후 매년 쉬지 않고 5년째 도쿄돔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당분간 마지막이 될 이번 공연에서 빅뱅은 '핸즈 업(HANDS UP)'과 '맨정신' 'WE LIKE 2 PARTY'로 이어진 무대를 통해 강렬한 무대를 선보였다. '무제' 'WAKE ME UP' '아.제.초' '그딴 거 없어' 등 지드래곤, 태양, 대성, 승리 개개인의 개성이 돋보이는 무대로 관객들을 사로 잡았다. 20여 곡의 레퍼토리로 그룹으로도, 솔로로도 강력한 에너지를 선보이는 빅뱅의 매력이 한껏 발휘된 이번 공연은 관객들에게 진한 여운을 남기며 마무리 됐다.

지드래곤은 "헤어진다고 생각하지 말고 재회의 날을 기대하며 하루하루를 보낸다면, 그 날은 금방 올 거라 생각합니다. 여러분들이 사랑해 주신 것처럼 저희들의 사랑도 변하지 않으므로, 서로 웃으며 마지막까지 라스트 댄스를 춰봅시다"라고 팬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빅뱅은 계속해서 13일 도쿄 돔, 21일부터 24일까지 오사카 교세라 돔까지 투어를 이어가며 총 69만 6천여명의 관객을 동원할 예정이다. 이어 12월 30일과 31일에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마지막 공연을 개최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가요·팝 최신뉴스
트와이스, 또 신기록…'하트셰이커' 최단기간 천..
임창정X김준수, 듀엣곡 MV 티저 공개…화음 그뤠..
태연, 겨울앨범으로 '음원퀸' 증명할까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결산 '2017 톱아티스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이성필의 NOW 지바]윤덕여호, '경험..
[도민선] '조직강화' 바람몰이 나선 방..
[윤선훈] 현장에서 체감하는 기술탈..
[김동현의 허슬&플로우]정성룡, 그를..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