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GK 김승규, 발목 부상…김진현·조현우 소리 없는 경쟁
세르비아전 수문장 오리무중, 이근호는 정상 컨디션 복귀
2017년 11월 13일 오후 18:0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축구대표팀 골키퍼 김승규(27, 빗셀 고베)가 세르비아전을 뛸 수 없게 됐다.

13일 대한축구협회는 김승규가 왼쪽 발목 부상을 당해 1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예정된 세르비아와의 친선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승규는 12일 울산 도착 후 울산종합경기장에서 열린 훈련 중 공중볼을 잡고 착지하는 과정에서 왼쪽 발목을 접질렸다. 이에 따라 이날 문수축구경기장에서의 최종 훈련도 걸렀다.



대표팀 관계자는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다. 발목 염좌라는 소견을 받았고 반깁스를 했다.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에서는 큰 문제가 없었지만, 이틀 정도는 무리하지 말라고 하더라. 세르비아전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승규가 사실상 출전이 어려워지면서 남은 수문장은 김진현(30, 세레소 오사카)과 조현우(26, 대구FC) 두 명이다.

김진현은 A매치 13경기 경험이 있다. 17실점을 했고 지난달 10일 모로코전에 나선 바 있다. 안정감 있는 방어가 장점이다.

조현우는 K리그 클래식 최고 골키퍼로 꼽힌다. 올해 대구의 클래식 잔류에도 고비마다 선방을 보여줬다. 앞서 4차례나 대표팀의 부름을 받았지만,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신태용(47) 축구대표팀 감독은 "김승규가 훈련 중 착지를 하다 부상을 당했다. 마무리 훈련이 끝내고 나니 염좌가 있어서 선수 보호차원에서 휴식을 줬다. (김진현과 조현우 중) 최종 훈련을 하고서 선발 여부를 결정하려고 한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콜롬비아전에서 전반 종료 직전 상대 선수에게 발을 밟혀 타박상을 입은 이근호(32, 강원FC)는 회복해 문제없이 출전할 수 있다.

울산=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미스터리 베일 벗는다"…'블랙', 인물관계+포인..
대한항공, 연패 탈출 키워드는 '서브'
파이터 출신 배우 육진수, '막영애16' 특별출연
'단타스 17득점' KB스타즈, 단독 선두 질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