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톱뉴스]
프로농구 개막…KCC 부활하나, 판도 대혼전
A매치 휴식기 도입으로 경기 일정 빡빡, 드래프트까지 변수 가득
2017년 10월 13일 오전 10:4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가 14일 개막한다. 공식 개막전은 지난해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과 준우승으로 희비가 갈렸던 안양 KGC인삼공사와 서울 삼성의 겨루기다.

올 시즌은 예측이 쉽지 않다. 팀마다 전력을 튼실하게 보강했고 다양한 스타일의 외국인도 보강됐다. 선수들의 군입대에 국제농구연맹(FIBA) 규정에 맞춰 언스포츠맨라이크(U) 파울 시 기존 2개 퇴장에서 1개 퇴장으로 변경하는 등 재미를 더했다.

11일 시즌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았던 팀은 전주KCC다. 5팀 감독이 KCC를 우승 후보로 꼽았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 시즌 KCC는 꼴찌로 추락했다. 자유계약선수(FA) 이정현을 안양 KGC인삼공사에서 영입했고 안드레 에밋, 전태풍, 하승진이 있다. 이들이 부상없이 한 시즌을 보낸다면 자존심 회복은 충분히 가능하다는 평가다.



KCC는 2015~2016 정규리그 우승 당시 전태풍, 하승진 콤비가 있었다. 포인트가드 전태풍의 시야에 하승진의 높이와 에밋, 이정현의 득점력이 더해지고 '악동' 찰스 로드의 힘까지 조화를 이루면 무서울 것이 없다.

서울SK도 눈여겨봐야 한다. 문경은 감독의 페르소나(분신) 애런 헤인즈가 고양 오리온에서 돌아왔다. 테리코 화이트가 출전 시간을 놀리면 헤인즈의 전경기 출전을 통한 반전이 기대된다. 김선형, 김민수, 최부경, 최준용 등 국내 선수 진용도 화려하다.

다크호스로 꼽힌 인천 전자랜드는 외국인 드래프트 1순위 조쉬 셀비에 정영삼, 정효근 등이 있다. 지난 시즌 우승팀 KGC는 김승기 감독이 "올해도 우승에 도전하겠다"며 큰소리를 쳤다. 이정현이 이적했고 키퍼 사익스도 부재하지만, 양희종과 데이비드 사이먼에 마이클 이페브라를 영입했다. 식스맨 자원이 풍부하다.

삼성도 주희정이 은퇴하고 탄력 넘치던 마이클 크레익을 내보내 전력이 약화했다는 평가가 따르지만, 이상민 감독의 농익은 지도력과 선수들의 정신력이 흥미롭다. 믿을맨 리카르도 라틀리프에게 여전히 기대를 건다.

창원LG는 현주엽 감독의 지도력에 관심이 쏠리고 울산 현대 모비스는 '만수' 유재학 감독의 노련한 지휘에 양동근, 이종현, 함지훈 등 국내 선수들의 조직력에 기대를 건다. 특히 지난해 합류 초반 부상으로 활약이 부족했던 장신 이종현이 관심거리다.

고양 오리온과 원주 DB, 부산KT는 전력 약화로 힘들게 리그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오리온은 허일영, 문태종 등 국내 선수들에게 기대야 하고 DB는 어김없이 김주성의 경험과 로드 벤슨의 힘을 믿어야 한다. KT는 슈터 조성민에 김영환과 KBL 경험이 풍부한 리온 윌리엄스, 웬델 맥키네스만 바라본다.

변수는 신인 드래프트와 빡빡한 경기 일정이다. 오는 30일 열리는 드래프트에서는 허훈(연세대), 김낙현(고려대), 양홍석(중앙대) 등 준척급 자원들이 대거 등장한다. 포인트가드가 부족한 팀들은 허재 감독의 둘째 아들 허훈에게 기대를 건다. 지명자들이 2라운드부터 투입 가능하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A매치 휴식기가 도입되면서 선수단 체력 관리도 중요해졌다. 축구처럼 11월부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 예선을 홈 앤드 어웨이로 치른다. 내달 23일 뉴질랜드 원정, 27일 중국과 홈 경기가 있다. 20~27일이 대표팀 소집에 따른 A매치 휴식기다. 내년 2월 23일 홍콩, 26일 뉴질랜드와도 경기를 치러 19~26일도 휴식기다. 이 때문에 경기 일정이 빡빡해졌다. 자원이 풍부한 팀이 유리한 이유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농구 최신뉴스
'몰트리 31득점' 전자랜드, KCC 꺾고 첫 승 수확
SK 김선형, 발목 인대 파열…12주 재활 진단
'2승' 현주엽 감독 "김시래 자기 관리 잘했다"
'김시래 18득점' LG, 삼성 꺾고 개막 2연승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윤선훈] '데스 밸리' 막기 위한 묘안..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문기] 스마트폰 판매, 前 보다 '後'..
[이미영]서신애의 파격 드레스를 바..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