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톱뉴스]
'침묵 깬' 히딩크 "한국 축구에 기여하고 싶다"
대한축구협회 "조언구할 사항있으면 언제든지 요청하겠다"
2017년 09월 14일 오후 21:2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드디어 입을 열었다.

히딩크 감독은 14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유럽 주재 국내 언론사 특파원들과 만나 "한국 축구를 위해, 한국 국민들이 원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6일 자신의 이름을 딴 재단을 통해 "한국 감독을 맡고 싶다"는 얘기가 나온지 8일 만의 공식 발언이다.



그러면서 그는 "여러 가지 여건으로 봐서 축구팀 감독으로서 2002년 월드컵의 영광을 다시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대한축구협회(KFA)도 이같은 히딩크 감독의 발언에 즉각 반응했다. KFA는 '히딩크 감독 인터뷰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고 "한국 축구와 축구대표팀에 대한 히딩크의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이 좋은 성과를 거두는 데 히딩크 감독이 많은 도움을 주시기 바란다"며 "조언을 구할 사항이 있다면 언제든지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엑소, 올해 첫 대상 품었다…19번째+5년 연속 위..
'한끼줍쇼', '라스' 결방효과 톡톡…6% 돌파
'킹스맨2' 측 "기술상 생중계 중단, 커뮤니케이..
'왕사' 박영운 "무석 죽음에 울컥, 첫 러브라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정지연] 핵에는 핵? 한국당, 냉철함..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류한준의 B퀵]손아섭처럼…V리그의..
[도민선]완전자급제에 대한 기대와..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