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톱뉴스]
삼성화재·현대건설, KOVO컵 개막 첫날 '승리 합창'
황연주 22점 활약…신진식·이도희 초보 사령탑 데뷔전 승리 거둬
2017년 09월 13일 오후 22:4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2017 천안·KOVO컵 프로배구가 막을 올렸다.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첫날 남녀부 경기 모두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이 펼쳐졌다.

먼저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현대건설이 세트스코어 3-2((25-23 21-25 23-25 26-24 15-12)로 KGC인삼공사에게 이겼다.

현대건설 주포 황연주는 22점을 올리며 제몫을 했고 새로운 외국인선수 다니엘라 엘리자베스 캠벨(미국)는 팀내 가장 많은 31점을 기록하며 소속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KGC인삼공사에선 주포 알레나 버그스마(미국)가 두팀 합쳐 가장 많은 32점을 올렸고 오프시즌 동안 GS칼텍스에서 트레이드를 통해 이적한 한송이가 29점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어 열린 남자부도 치열한 승부가 나왔다. 삼성화재가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 대한항공을 상대로 역시 세트스코어 3-2(26-28 25-22 25-23 23-25 15-11)로 이겼다.

삼성화재는 듀스 끝에 1세트를 먼저 내줬으나 선수들의 고른 활약으로 '대어'를 낚았다. 삼성화재는 외국인선수 타이스(네덜란드)가 발목 부상으로 뛰지 않았으나 토종 선수들로 값진 승리를 손에 넣었다.

주포 박철우가 두팀 합쳐 가장 많은 32점으로 펄펄 날았다. 주전 세터로는 황동일이 나왔다. 삼성화재는 김규민과 박상하 두 미들 블로커(센터)가 27점을 합작했고 김나운과 류윤식이 각각 13, 11점씩을 올리는 등 주전 모두가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주포 가스파리니(슬로베니아)가 19점을 올렸고 세터에서 센터로 포지션을 변경한 정재영이 블로킹 4개와 속공 4점 등 8점을 올리며 주목을 받았다.

한편 오프시즌 동안 새로 팀 지휘봉을 잡은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과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나란히 공식 경기 데뷔전에서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배구 최신뉴스
한상정 "왜 1순위로 뽑혔을까…그게 더 놀라워"
'오심·불운' 날린 김상우 감독 "길몽 덕분인가..
홍익대 한성정,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행
센터 내준 현대캐피탈, 신인 드래프트 '큰손' 역..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동현의 허슬&플로우] 배영수가 견..
[민혜정]온 국민이 트루먼 쇼 주인공
[장유미]아무도 반기지 않는 '컵 보증..
[정지연] 핵에는 핵? 한국당, 냉철함..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