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연패 스토퍼' 허프 "커터 잘 통했다"
LG, 롯데와 이틀 연속 팽팽한 투수전 펼쳐…사이좋게 1승씩 나눠가져
2017년 09월 13일 오후 22:1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롯데 자이언츠 좌완 브룩스 레일리는 지난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맞대결에서 선발 등판해 제 몫을 다했다.

그는 이날 7이닝 동안 1실점으로 LG 타선을 잘 막았다. 롯데는 2-1로 LG에 이겼고 레일리는 승리투수가 됐다.

13일 두 팀은 같은 장소에서 다시 만났다. 그리고 이날 웃은 쪽은 LG였다. LG도 이날 왼손투수 데이비드 허프가 전날 레일리와 마찬가지로 제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는 롯데 타선을 맞아 7이닝 1실점(비자책점)했다. LG는 3-1로 롯데에 승리를 거뒀다. 허프 역시 승리투수가 됐다.

LG와 롯데는 이틀 연속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고 사이좋게 1승 1패를 거뒀다. LG에는 이날 승리가 더 의미 있다. 2연패를 벗어나며 '5강 경쟁'에 다시 불씨를 댕겼다.

허프는 롯데전이 끝난 뒤 "오늘 평소와 비교해 컨디션이 좋았다"며 "경기 전 준비한데로 잘되서 모든 것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특히 커터가 잘 통했다"며 "제구와 공 움직임(무빙)이 모두 좋았다"고 했다.

허프는 100구를 던지는 동안 직구를 53개 던졌고 커터는 28개였다. 그는 "빠른 공도 잘 들어갔고 롯데 타자들이 몸쪽 공을 많이 노리는 것 같아 함께 배터리를 이룬 유강남의 리드대로 던졌다"고 자신의 이날 투구를 되돌아봤다.

허프는 "유강남이 요구한 바깥쪽 승부를 많이 시도했고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승리투수가 된 원동력을 팀 동료에게 돌렸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설경구·송윤아 부부, 포항 지진 피해에 5천만원..
'고백부부' 손호준 "고마운 장나라, 귀여운 장기..
'화부해3' 청하, 섹시한 무대 뒤 숨어있던 뽀얀..
[볼만한TV]'매트릭스'에 담긴 철학적 의미 찾기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