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LG "강상수 코치, 심판에게 반말 한 것 아냐"
3회초 종료 후 공수교대 과정 판정 항의 상황에 대해 설명
2017년 09월 12일 오후 22:5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뉘앙스 때문에 일어난 오해였다."

LG 트윈스 구단이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 도중 일어난 상황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3회초 롯데 공격이 종료된 뒤 공수교대 과정에서 양상문 LG 감독은 주심을 맡은 김병주 심판과 언쟁을 벌였다. 양 감독은 이런 가운데 그라운드로 나가려던 1, 3루 코치에게 다시 더그아웃으로 돌아가라는 지시도 내렸다.



다행스럽게도 항의는 더 이상 길어지지 않았고 큰 불상사 없이 일단락됐다.

김풍기 심판위원장은 이 상황에 대해 "강상수 LG 코치가 김 주심에게 스트라이크와 볼 판정에 대해 반말로 항의를 했고 이에 주의를 주는 과정에서 양 감독과 말을 주고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LG-롯데전이 끝난 뒤 밝혀진 사실은 김 위원장이 전한 것과 다르다. LG 구단 측은 "강 코치가 김 심판에게 반말을 한 것은 아니다"고 했다.

강 코치는 "김 주심은 3년 선배(강 코치가 1971년생·김 심판은 1968년생이다)"라며 "그전부터 잘 알고 있었고 동생 입장에서 어떻게 반말로 항의를 할 수 있나. 그런 일은 없었다"고 했다.

LG 구단 측은 "강 코치는 '낮아?'라는 말을 하지 않고 '낮아요?'러고 물어봤다. 그런데 뉘앙스 차이에서 서로 오해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양 감독도 그부분에 대한 설명을 듣기 위해 3회초 종료 후 더그아웃에서 그라운드로 나섰다는 것이다.

한편 두 팀의 맞대결에서는 롯데가 LG의 추격을 뿌리치며 2-1로 이겼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볼만한TV]절임 배추로 15억 매출 올린 사연
대한체육회, 승마 김동선 폭행사건 진상조사 착..
롯데 정대현, 정든 그라운드 떠난다
"20대 청춘의 남성미"…펜타곤, 준비된 '자작돌'..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