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LG "강상수 코치, 심판에게 반말 한 것 아냐"
3회초 종료 후 공수교대 과정 판정 항의 상황에 대해 설명
2017년 09월 12일 오후 22:5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뉘앙스 때문에 일어난 오해였다."

LG 트윈스 구단이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 도중 일어난 상황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3회초 롯데 공격이 종료된 뒤 공수교대 과정에서 양상문 LG 감독은 주심을 맡은 김병주 심판과 언쟁을 벌였다. 양 감독은 이런 가운데 그라운드로 나가려던 1, 3루 코치에게 다시 더그아웃으로 돌아가라는 지시도 내렸다.



다행스럽게도 항의는 더 이상 길어지지 않았고 큰 불상사 없이 일단락됐다.

김풍기 심판위원장은 이 상황에 대해 "강상수 LG 코치가 김 주심에게 스트라이크와 볼 판정에 대해 반말로 항의를 했고 이에 주의를 주는 과정에서 양 감독과 말을 주고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LG-롯데전이 끝난 뒤 밝혀진 사실은 김 위원장이 전한 것과 다르다. LG 구단 측은 "강 코치가 김 심판에게 반말을 한 것은 아니다"고 했다.

강 코치는 "김 주심은 3년 선배(강 코치가 1971년생·김 심판은 1968년생이다)"라며 "그전부터 잘 알고 있었고 동생 입장에서 어떻게 반말로 항의를 할 수 있나. 그런 일은 없었다"고 했다.

LG 구단 측은 "강 코치는 '낮아?'라는 말을 하지 않고 '낮아요?'러고 물어봤다. 그런데 뉘앙스 차이에서 서로 오해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양 감독도 그부분에 대한 설명을 듣기 위해 3회초 종료 후 더그아웃에서 그라운드로 나섰다는 것이다.

한편 두 팀의 맞대결에서는 롯데가 LG의 추격을 뿌리치며 2-1로 이겼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핸디캡' 우리카드, 오심 하나에 눈물
'펠리페 30점' 한국전력, 컵대회 2연속 우승
NC, 2018 신인 1차 지명 선수 전원 계약
전석매진 '굳빠이, 이상', 특별 추가공연 2회 확..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온 국민이 트루먼 쇼 주인공
[장유미]아무도 반기지 않는 '컵 보증..
[정지연] 핵에는 핵? 한국당, 냉철함..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류한준의 B퀵]손아섭처럼…V리그의..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