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선발 복귀전 호투' 레일리, '팀 승리가 피로회복제'
7.2이닝 1실점 LG 타선 막아내며 롯데 2연승 발판 마련해
2017년 09월 12일 오후 22:1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아내의 출산 일정으로 짧은 휴가를 받은 브룩스 레일리가 선발 복귀전에서 제 몫을 다했다.

KBO리그에서 뛰고 있는 외국인선수들은 아내의 출산 등 가족과 관련한 일이 생길 경우 소속 구단에 양해를 얻어 잠시 팀을 떠나기도 한다. 레일리도 그랬다. 그는 '출산휴가'를 얻어 미국행 비행기를 탔다.

아내는 무사히 아기를 낳았다. 딸이었고 레일리는 아빠가 됐다.



'아빠' 레일리는 롯데 복귀 후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주중 2연전 첫날 경기에 선발등판했다. 보통 이런 경우 복귀전을 치르는 투수가 부진한 경우가 종종 있었다.

에릭 해커(NC 다이노스)가 대표적이다. 그는 지난해 1군 엔트리에서 빠진 기간이 꽤됐다. 부상에 이어 둘째 아이가 태어나 미국으로 건너가 아내와 아기를 보고 왔다.

그러나 해커는 아내 출산 후 가진 첫 등판인 지난해 7월 14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에서 4이닝 5피안타(3피홈런) 3실점으로 부진했다.

하지만 레일리는 달랐다. 이날 LG 타선을 맞아 7이닝 동안 106구를 던지며 4피안타 1볼넷 9탈삼진 1실점하며 제 역할을 톡톡히 했다. 롯데는 레일리의 호투를 발판 삼아 LG에게 2-1로 짜릿한 한 점차 승리를 거뒀다.

그는 경기가 끝난 뒤 "아기가 태어나 이전과 다른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보게 됐다. 아빠가 돼 정말 기쁘다"며 "미국에 다녀와서 피곤하긴 하지만 괜찮다. 일정을 미리 정해놓은 것이라 크게 무리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레일리는 "오늘 경기는 내가 잘 던졌다기 보다 동료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 뮨규현과 앤디 번즈는 수비에서, 전준우는 공격에서 힘이 됐다"고 승리의 공을 팀원에게 돌렸다.

그는 "앞으로 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헤인즈 위닝샷' SK, KT 꺾고 개막 4연승 질주
K리그 클래식 잔류·챌린지 PO 경쟁 '아무도 몰..
[PO]'4홈런 괴력' 오재일 "적극적인 타격이 주효..
[포토]김경문 감독, '가을야구 도전은 계속!'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엣지 없는 과방위 국감쇼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