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양상문, 심판과 언쟁…'구심·코치 반말 대응 탓'
롯데전 3회초 종료 후 공수교대 과정서 코치진 일시 철수
2017년 09월 12일 오후 20:3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5강 경쟁'에 한창인 LG 트윈스나 4위 자리를 지켜야하는 롯데 자이언츠는 남아있는 올 시즌 KBO리그 경기 결과에 신경을 쓸 수 밖에 없다.

특히 '가을야구'헹 마지막 티켓을 손에 넣기 위해 총력전을 펼쳐야하는 LG 입장이 롯데보다는 더 급하다. 두팀의 주중 2연전 첫날 맞대결이 열린 12일 잠실구장에서는 코칭스태프와 심판진 사이에 작은 신경전이 일어났다.

3회초 롯데 공격이 종료된 뒤 공수 교대 과정에서 양상문 LG 트윈스 감독이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왔다. 양 감독은 이날 주심을 맡은 김병주 구심과 '설전'을 벌였다.



양 감독은 그라운드로 나가려던 1·3루 코치에게 '다시 벤치로 들어가라'는 지시를 내렸다. 둘 사이에 언쟁이 길어지자 최정우 LG 벤치코치가 홈플레이트 근처로 가 양 감독을 말렸다.

김풍기 심판위원장은 현장을 찾은 취재진에게 당시 상황에 대해 "강상수 LG 투수코치가 2회말 공격 상황에서 항의를 했다"며 "당시 스트라이크와 볼 판정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강 코치는 김 주심이 볼 판정을 내릴 때마다 '낮아? 낮아?'라고 반말로 항의를 계속했다고 들었다"며 "그래서 김 주심이 3회말 공격에 앞서 LG 벤치를 향해 주의를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 과정에서 양 감독이 직접 김 주심에게 해당 상황에 대해 따져 물은 것이다.

다행히 항의는 오래 이어지지 않았고 불상사도 일어나지 않았다. 한편 두 팀의 경기는 7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롯데가 2-0으로 LG에게 앞서있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허인혜] 20년째 선거판 떠돈 카드수..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스라엘 어..
[장효원] 증권사가 북한 자본시장 첨..
[김나리]암호화폐 게임, 적절한 가이드..
[윤선훈] 치열한 게이밍 시장 각축전..
프리미엄/정보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