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안녕하세요', 워너원 효과…방청객 3만3천명 운집
워너원 강다니엘, 박지훈, 황민현 출연
2017년 09월 04일 오전 08:4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안녕하세요'가 워너원 효과를 제대로 봤다.

4일 밤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대세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 박지훈, 황민현이 출연했다. 이에 따라 이날 녹화에는 무려 3만3천명의 방청객이 몰렸다고. 녹화장에 들어갈 수 있는 방청객 수는 200명으로 한정된다.



이날 방송에는 아내 때문에 고민인 30대 남성이 출연했다. 주인공은 "제 아내는 임신한 몸으로도 일을 쉬지 않는 '일 중독"'이라며 "제 아내 좀 말려주세요!"라고 사연을 전했다.

주인공은 "재미교포인 아내가 첫째 임신 중에도 쉬지 않고 일을 해 첫째가 미숙아로 태어나 인큐베이터에 있었다"면서 둘째까지 미숙아로 태어날까 봐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게다가 아내가 출산 이틀 만에 일을 하러 갔다는 사실에 다들 말을 잇지 못했다.

주인공의 아내는 "서지 못하는 것도 아닌데, 무리한다는 기준을 모르겠다"면서 "한국은 임산부가 하면 안 되는 규칙이 너무 많다"라고 문화차이일 뿐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정찬우가 "첫째가 미숙아로 태어났었는데 둘째라도 몸 관리를 해야 하지 않냐"고 묻자, 주인공의 아내는 "원래 미래 걱정은 하지 않는다. 욜로 인생이다"라면서 남편이 이해하지 못 한다면 미국으로 떠나겠다고 말해 남편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김태균이 역지사지로 "남편이 종일 일하느라 집에 안 오면 어떨 것 같냐"고 질문했지만, 주인공의 아내는 "안 된다. 남편은 애를 봐야 한다"면서 일방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에 최태준은 "지나간 시간은 돌아오지 않는다. 일만 하는 동안 가족과 함께하는 순간을 놓친다"면서 가족의 행복을 위해 양보할 수 있도록 설득했다.

9월4일 밤 11시10분 방송.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TV·방송 최신뉴스
'화부해3' 청하, 섹시한 무대 뒤 숨어있던 뽀얀..
SBS, 일반인 연애 리얼리티 만든다…'짝' 제작진..
'섬총사' PD "강호동·김희선·정용화, 시즌2도..
SBS "새 예능 '집사부', 이승기 출연 논의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