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김경문 "해커, 최대한 오래 던지길"
"전날 서울 미리 도착해 휴식"…"타선도 함께 힘 내줘야"
2017년 08월 12일 오후 17:5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해커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 최대한 오래 마운드 위에서 버텨줘야 한다."

김경문 NC 다이노스 감독이 2위 수성에 나서는 각오에 대해 밝혔다.

김 감독은 12일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오늘 선발로 나서는 해커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며 "해커로 갈 때까지 최대한 오래 끌고 갈 생각이다. 좋은 투구 내용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NC는 12일 현재 3위 두산에 1.5게임차 앞선 아슬아슬한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번 2연전 결과에 따라 상위권 판도가 완전히 달라질 수도 있다. NC는 두산에게 강한 면모를 보였던 해커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해커는 최근 2년 동안 두산 상대 6경기 4승1패 평균자책점 2.39로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NC는 전날 마산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상대로 연장 11회말까지 가는 접전 끝에 3-5로 패했다. 김진성과 임창민 모두 전날 많은 공을 던져 이날 경기 등판은 어려운 상태다.

김 감독은 "해커는 전날 오후 서울로 이동해 이날 경기를 준비해 왔다"며 "새벽에 도착해 경기를 준비하는 우리 선수들 모두가 해커를 믿고 있다. 모두 힘을 내서 두산과 좋은 경기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어 "해커의 투구 역시 중요하지만 타선의 활약 역시 관건"이라며 "두산 마운드를 상대로 집중력 있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NC는 이날 경기를 앞두고 좌완투수 정수민 우완 언더핸드 류재인, 외야수 김성욱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대신 외야수 김준완과 우완투수 최금강 좌완투수 최성영으로 빈자리를 메웠다.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조이HD]에스투, 상큼한 매력이 가득~
[TV]'남한산성' 충무로 어벤져스, 치욕스러운 역..
"이런 날 올 줄이야"…에스투, 눈물의 데뷔(종합..
[조이HD]수아, 반전 매력을 보여줄게!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테크핀' 발목 잡는 은산분리..
[도민선]후퇴한 공약, 지금이 사과할..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