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톱뉴스]
'VAR 부정' 김승대, 5경기 추가 출전 정지 중징계
전남전 퇴장에 추가 징계로 총 7경기 출전 불가, 벌금 500만원 부과
2017년 08월 11일 오후 16:3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포항 스틸러스가 중요한 자원인 김승대(26)를 한동안 활용하지 못하게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1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김승대에게 5경기 출장정지 징계에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김승대는 퇴장에 따른 기존 2경기 출장정지에 추가로 5경기를 포함해 총 7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김승대는 지난 6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의 KEB하나은행 2017 K리그 클래식 25라운드에서 전반 10분 김영욱의 무릎을 발로 가격했다. 박필준 주심은 곧바로 비디오판독(VAR)을 요청을 통해 김승대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김영욱의 무릎에 피멍이 들 정도로 발을 높이 들었다.



문제는 그다음이었다. 퇴장 후 그라운드를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비디오 판독구역(Referee Review Area·RRA)으로 접근해 욕설과 함께 "VAR 이런 거 왜 해?"라고 소리쳤다는 것이 프로연맹의 설명이다. 이후 상벌위원회에 회부 됐고 항의와 욕설 모두 부적절했다는 판단을 내렸다.

프로연맹은 올해 VAR 교육을 하면서 RRA로의 접근은 심판 외에는 누구도 불가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김승대는 VAR 교육이 끝난 뒤 포항에 합류해 관련 규정 숙지가 미비, 억울함이 있을 수 있지만, VAR 도입을 승인한 국제축구평의회(IFAB) 규정 위반이라 중징계는 어쩔 수 없다는 설명이다.

중징계가 확정되면서 김승대는 32라운드까지 출전이 불가하다. 상위 스플릿 진입을 위해 여름 이적 시장에서 김승대를 옌볜 푸더(중국)로부터 영입했던 포항은 큰 고민에 빠지게 됐다.

포항 관계자도 "김승대의 욕설이 TV 생중계에 그대로 잡혔다. 반성해야 할 부분이다. 프로연맹의 징계를 수용한다"고 말했다.

한편, 프로연맹은 지난 6일 챌린지(2부리그) 서울 이랜드FC전에서 상대 선수의 오른쪽 다리를 밟는 반스포츠적 행동을 한 이태희(성남FC)에게도 2경기 출장 정지의 사후징계를 내렸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다만세', 각성한 여진구·쫓겨난 안재현…2막..
'첫 4번' 이형종, 양석환 공백 완벽 커버
'발등의 불' 신태용호, 훈련 강도 줄인 까닭
KKK…'삼진쇼' 임찬규의 기분 좋은 하루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테크핀' 발목 잡는 은산분리..
[도민선]후퇴한 공약, 지금이 사과할..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