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톱뉴스]
김지운 '인랑', 강동원부터 정우성까지…특급 출연진 확정
한효주·김무열·허준호·한예리·최민호 등 출연
2017년 07월 18일 오전 08:5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가제)이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한예리, 허준호, 최민호 등 주요 배역 캐스팅을 확정했다.

18일 유니온투자파트너스에 따르면 '인랑'(감독 김지운, 제작 루이스픽처스)은 주요 배역 출연진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촬영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영화는 근 미래, 남북한이 7년의 준비기간을 거치는 통일을 선포한 가운데 반통일 무장 테러단체 섹트와 이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경찰조직인 특기대, 그리고 통일정책에 반대하는 강력한 권력기관인 공안부 사이에서 벌어지는 숨막히는 암투와 격돌을 그린다.



전작 '밀정'에서 일제 강점기를 다뤘던 김지운 감독은 오시이 마모루 원작, 오키우라 히로유키 연출의 애니메이션에 뿌리를 둔 '인랑'에서 한국의 근 미래로 눈을 돌렸다.

정부 내 권력기관들 사이에서조차 통일을 둘러싸고 찬반 세력이 서로를 공격하고, 곳곳에서 테러가 벌어지는 극도의 혼돈기 속 '인랑'의 인물들을 통해 누구도 믿을 수 없고 한치 앞의 생사 또한 알 수 없는 묵시록적인 미래를 펼쳐보인다.

사제, 사기꾼, 형사 등 작품마다 180도 다른 인물로 변신했던 강동원은 '인랑'에서 최정예 특기대원으로 또 한번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전망이다. 그가 연기하는 특기대원 임중경은 섹트 소녀의 죽음을 바로 눈앞에서 목격한 후, 짐승이 되기를 강요하는 임무와 인간의 마음 사이에서 갈등하는 인물로 극의 열쇠를 쥐고 있다.

한효주는 죽은 섹트 소녀의 언니로 임중경의 마음에 동요를 불러오는 이윤희 역으로, 강동원과 극과 극의 위치에서 만난 남과 여를 연기한다. '놈놈놈'이후 10년 만에 김지운 감독과 재회하는 정우성은 특기대의 산 역사이자, 임중경을 최정예 대원으로 길러낸 특기대 훈련소장 장진태 역을 맡았다.

특히, 정우성과 강동원은 훈련소장과 그가 가장 아끼는 대원이라는 밀접한 관계의 인물로 출연해, 한 스크린에 처음으로 함께 담기게 될 두 배우의 그림과 호흡을 궁금하게 한다.
한편, 임중경과 특기대 훈련소 동기이자 친구였지만 지금은 공안부 소속으로 특기대를 압박하는 한상우 역에, 영화, 뮤지컬, TV, 연극 등 매체를 불문하며 주가를 높이고 있는 김무열이 출연해 특유의 섬세하고 날카로운 연기로 극한의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섹트의 핵심 조직원이자, 이윤희의 친구로 그녀에게 접근해 또 다른 위협을 불러오는 구미경 역에 캐스팅됐다.

대통령의 통일 플랜에 반대하는 권력 투쟁의 당사자로 특기대 해체를 기도하는 공안부장 이기석 역에는 허준호가 특별 출연해 묵직함을 드리울 전망이다. 또한, 언제나 임중경의 바로 뒤에서 그를 엄호하는 젊은 정예 특기대원 김철진 역에는 인기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이자 배우는 최민호가 출연한다.

오는 8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APBC]이나바 감독 "여기는 일본…홈팬들 기운받..
[APBC]'이마나가 12K 괴력투' 일본, 기어코 한일..
헤인즈 트리플더블 SK, 삼성 꺾고 1위 질주
'이바나-박정아 47점 합작' 도로공사, 접전 끝..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이성필의 'Feel']홍명보·박지성, 韓..
프리미엄/정보
유튜브, 알파벳의 성장 촉매제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