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톱뉴스]
'왕사', 임시완X윤아의 심쿵 케미…더할나위 없었다
비극으로 시작된 인연…명품 사극 로맨스 기대해
2017년 07월 18일 오전 07: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과 윤아의 조합은 옳았다. 아픔을 안고 있는 사연부터 운명적인 로맨스 시작까지, 자연스러운 감정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고 꿀케미를 자랑했다.

17일 첫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멜로 팩션 사극이다. 첫회에서는 야누스 왕세자 왕원(임시완 분)과 고려 여인 은산(임윤아 분), 강직한 품성의 왕린(홍종현 분)의 만남이 그려졌다.



드라마는 충렬왕(정보석 분)과 원성공주(장영남 분) 사이에서 태어났지만 불운한 성장기를 지낸 왕세자 왕원(임시완 분)과 신분을 숨기고 살아가야 하는 은산(윤아 분)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또 과거 비극적 사건으로 엮인 슬픈 운명부터 성인이 되어 앙숙 케미를 선보인 두 사람의 인연까지 촘촘하게 배치되며 흥미를 높였다.

왕세자 왕원은 보격구 경기 중인 은산을 만났고 무언가에 홀린 듯 그를 쳐다봤다. 그 때 은산이 던진 공이 왕원의 발 밑으로 들어갔고 이에 은산은 공을 달라고 부탁했다. 왕원은 "여인과 말을 오래 섞을 필요가 없다"며 은산을 무시했다. 은산은 왕원의 멱살을 잡은 채 분노했고, 왕원은 "나는 너를 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강렬한 첫만남이었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어린 왕원과 왕린, 은산의 첫만남이 그려졌다.

왕원과 왕린(홍종현 분)은 신분을 숨긴 채 궁 밖으로 나갔다. 왕원과 왕린은 시장 상인들과 시비가 붙게 됐고, 몸을 숨겼다가 뜻밖의 장면을 목격하게 됐다.

고려 권문세족의 숨겨진 실세 송인(오민석 분)은 음모를 꾸몄고, 도적떼임을 가장해 고려 최고의 거부 은영백의 무남독녀 은산과 그의 어머니를 습격한 것. 은산의 어머니는 칼에 맞았고, 잠시 놀러나갔던 은산은 호위무사들의 도움을 받아 가까스로 목숨을 부지했다. 산의 어머니는 눈을 감기 전 왕원과 왕린에게 "우리딸, 산이를 구해달라"고 간절하게 부탁했다.

사건의 자초지종을 들은 은산의 아버지 은영백(이기영 분)은 은산에게 "이 집을 떠나있어야 한다. 누가 왜 그랬는지 알게 될때까지. 이제부터 아버지라 부르지 마라. 그래야 네가 산다"고 몸종과 신분을 바꿔치기 할 것을 명령했다.

때마침 왕원은 어머니의 유언을 전하기 위해 은산의 집에 몰래 숨어들었던 터. 은산을 몸종으로 착각한 왕원은 "누구도 미워하지 마라. 언제나처럼 웃고 달리며 살거라"라는 유언을 대신 전했고, 은산은 서럽게 울었다. 그런 은산을 왕원이 달랬다. 비극적인 사건 속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됐다.

성인이 된 왕원은 은산을 알아봤지만, 은산은 왕원을 기억하지 못했다. 두 사람은 격구 대결을 하다 스승 이승휴(엄효섭 분)가 아끼던 술병을 깨게 됐고, 은산과 왕원, 왕린은 술을 구하기 위해 산 속으로 함께 떠나게 됐다. 세 사람은 절벽 위 아슬아슬한 다리를 건너게 됐고, 다리의 줄이 끊어지면서 낭떠러지에 매달렸다. 왕원은 은산의 손을 잡은 채 끌어당겼고, 의도치 않게 은산은 왕원의 품에 안겼고, 왕린은 그런 두 사람을 묘한 눈빛으로 지켜봤다. 드라마는 "이것은 나보다 너를 더 사랑하게 된 이야기"라는 임시완의 내레이션의 마무리, 세 사람의 삼각 로맨스를 예고했다.

'왕은 사랑한다'의 탄탄한 이야기 얼개와 호기심을 자극하는 스토리가 눈길을 끌었다. 비뚤어진 왕, 모종의 음모를 꾸미는 귀족 등이 갈등을 예고, 진지하면서도 무게감 있는 정치적인 내용이 곁들어질 것임을 알렸다. 반면 윤아와 임시완, 홍종현은 밝고 유쾌한 분위기로 상반된 분위기 속 흥미진진한 삼각 로맨스를 예고했다. 여기에 유려한 영상미도 보는 재미를 더했다.

무엇보다 배우들의 연기와 케미가 돋보였다.

임시완은는 강렬한 연기력을 뿜어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아버지 충렬왕에게 "오랑캐 피가 섞인 잡놈"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울컥 감정을 터트렸다. 그런가 하면 윤아와 티격태격 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심쿵 포옹까지 하는 등 다채로운 면면을 표현했다.

윤아는 물오른 비주얼로 시선을 집중 시켰으며 고려 여인의 걸크러쉬 매력을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생동감 넘치는 연기와 외모에서 풍기는 사랑스러움과 극에 생생한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날 방송에서 비중이 크지는 않았지만 홍종현은 임시완과 브로맨스 케미로 향후 활약을 예고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드라마 최신뉴스
[TV]'구해줘' 옥택연, "입대? 기다리고 있습니다..
'품위녀' 김희선vs김선아 우아한 신경전 예고
[포토]우도환, '구해줘'로 첫 주연 연기!
김무열, '나쁜녀석들2' 출연하나…OCN "긍정검토..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가상통화, 발전 위한 규제 필..
[도민선]침묵 강요당하는 휴대전화..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지금이 혼자..
[윤선훈]상생 협약, 이번엔 정말?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