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톱뉴스]
'혹성탈출3', 3부작 시리즈 한 눈에 담았다…히스토리 영상 공개
영화는 오는 8월 15일 개봉
2017년 07월 17일 오후 17:0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혹성탈출: 종의 전쟁'(이하 혹성탈출3, 감독 맷 브리스 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가 3부작 시리즈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히스토리 영상을 전격 공개한다.

'혹성탈출3'는 인간과 공존할 수 있다고 믿었지만 가족과 동료들을 무참히 잃게 된 유인원의 리더 시저와 인류의 존속을 위해 인간성마저 버려야 한다는 인간 대령의 대립을 그린 영화다. 또 퇴화하는 인간과 진화한 유인원 사이에서 종의 운명을 결정할 전쟁의 최후를 보여준다.

이번에 공개된 히스토리 영상은 지난 2011년 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부터 지난 2014년 개봉한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을 거쳐 개봉을 눈앞에 둔 혹성탈출3'에 이르기까지, '혹성탈출' 시리즈의 핵심 스토리를 담고 있다.





먼저 지능을 가진 유인원 시저가 어떻게 탄생됐는지부터 진화한 유인원 무리를 이끄는 리더로 성장하는 모습, 전설적인 영웅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다. 또 인간과 유인원 간에 벌어진 종의 운명을 건 전쟁이 어떻게 시작된 것인지, 왜 전쟁을 해야만 하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며 '혹성탈출3'에서 펼쳐질 최후의 이야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시리즈를 함께 해온 다양한 캐릭터들도 눈에 띈다.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에서 시저의 유아기부터 성장 과정을 함께하며 인간과의 유대감과 믿음을 심어준 윌(제임스 프랭코 분),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서 살아남은 인간들의 양면성을 보여준 말콤(제이슨 클락 분)과 드레퓌스(게리 올드만 분), 인간과 공존해야 한다는 시저의 신념에 반대해 반란을 일으키는 유인원 코바(토비 켑벨 분)이 등장한다.

또 '혹성탈출3'에서 인류의 생존을 위해 유인원들을 말살하려는 인간군 리더 대령(우디 해럴슨 분) 등 앞으로 이야기를 이끌어갈 새로운 인물도 등장, 히스토리 영상은 '혹성탈출' 시리즈의 다양한 캐릭터들을 한 눈에 보여주며 전편에 대한 향수와 함께 새로운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혹성탈출3'는 전편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서 힘있는 연출력으로 호평을 얻었던 맷 리브스 감독이 다시 한 번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또 배우 앤디 서키스가 유인원을 이끄는 카리스마 리더, 시저로 연기한다. 앤디 서키스는 '혹성탈출'뿐 아니라 영화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 등에 출연, 모션캡처 연기의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한 배우다.

'혹성탈출3'는 오는 8월 15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다만세' 여진구·안재현, 이연희 향한 애틋한..
'외국인 최다승' 니퍼트 "동료들에게 공을 돌리..
'디테일' 약점 보인 kt, 막을 수 없었던 4연패
작두 탄 7회 대타 카드, 7연승 이끌어 낸 두산의..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가상통화, 발전 위한 규제 필..
[도민선]침묵 강요당하는 휴대전화..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지금이 혼자..
[윤선훈]상생 협약, 이번엔 정말?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