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일반
[톱뉴스]
'US오픈 우승' 박성현 "구름 위를 걷는 기분"
LPGA 입문 첫 시즌 메이저 대회서 첫 우승 역전으로 장식해
2017년 07월 17일 오후 16:3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슈퍼 루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LPGA)에 첫 선을 보인 '투어 신인' 박성현(KEB하나은행)이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그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US 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박성현은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고 최종 합계 1언더파 277타 1위로 대회를 마쳤다.

LPGA 투어 참가 후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인 US 오픈에서 차지한 것이다. 그는 대회를 마감한 뒤 가진 인터뷰에서 "(우승 사실이)믿어지지 않고 실감이 잘 안난다"며 "구름 위를 떠다니는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성현은 "이번 대회에서 샷감이 워낙 좋았다"며 "어제(16일) 치른 3라운드에서 정말 좋은 플레이를 펼쳤다"고 이번 대회를 되돌아봤다.

다음은 박성현과 일문 일답.



-US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는데 기분은 어떤가.

솔직히 아직까지는 실감이 잘 안난다. 무엇인가가 구름 위를 둥둥 떠다니고 있는 기분이다. 지금까지 LPGA투어에 참가하는 동안 아쉬웠던 대회가 많았는데 이렇게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서 우승을 하게 되 정말 기쁘다.

-3, 4라운드에서 활약이 인상적이었다.

이번 대회에서 정말 샷감이 좋았다. 그래서 대회가 치러지는 4일 동안에 이틀 정도는 몰아치기가 나와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3, 4라운드에 나와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고 본다. 특히 3라운드 같은 경우는 정말 다시 생각해봐도 좋은 플레이를 펼쳤던 것 같아 만족스러웠다.

-별명 중에 '닥공'(닥치고 공격)이라는 것이 있다고 들었다. 어떤 의미인가.

다른 선수들과는 다르게 많이 공격적이라고 본다. 지난해 한 팬이 내 플레이를 본 뒤 "닥치고 공격하면 박성현 플레이가 나온다" 이런 말을 했다. 좋은 별명인 것 같다.

-플레이 중 집중력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은.

18홀 내내 한결 같은 집중력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어려운 것 같다. 한 순간에 집중력이 흐트러지면 플레이가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기 때문에 그렇다. 그래서 플레이할 때 항상 집중에 대해 생각하고 그부분에 좀 더 포커스를 맞추려고 하는 편이다. 오늘 같은 경우는 정말 캐디의 역할이 컸다. 집중력이 흔들릴 때 마다 캐디가 좋은 말을 해 많은 도움이 됐다.

-우승이 확정된 뒤 어머니와 포옹하며 눈물을 흘렸다.

-솔직히 우승하고 나서도 실감이 잘 안 났었다. 어머니는 내가 우승을 차지할 때마다 항상 앞에 나서지는 않는다. 그런데 오늘은 어머니가 오셔서 '생긱보다 잘했다'고 말헸다. 그때는 우승이 조금 실감이 났었던 것 같다. 어머니가 항상 함께 다니면서 고생도 많이 했는데 그런 모습들이 겹쳐지면서 어머니를 안자마자 눈물이 쏟아졌던 것 같다. 항상 어머니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18번 홀 4번 째 어프로치 샷이 대단했다.

솔직히 많은 분들이 알겠지만 내가 갖고 있는 문제점은 쇼트게임이다. 나 또한 마찬가지로 그렇게 생각한다. 항상 쇼트게임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연습도 많이 하는 편이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그린 어프로치가 어려워서 많이 신경을 썼다. 그러나 앞선 1~3라운드에서는 어프로치 결과가 좋지 않았다, 마지막 홀 4번째 샷을 앞두고 지난해 기억이 났다. 그당시 18번 홀에서 공을 헤저드에 빠뜨렸다. 순간 머리 속이 하얗게 됐다. 그래서 '평소 습관대로만 하자'라는 생각을 했고 이 부분이 다행스럽게도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나 또한 결과에 너무 놀랐다. 반복적으로 연습을 많이 했던 것이 좋은 어프로치샷으로 이어진 것 같다.

-스윙 동작이 매끄럽고 아름답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런 얘기는 정말 감사하다. 내 스스로는 스윙 동작 동영상 촬영을 하면서 문제점을 찾는 편이다, 완벽한 스윙을 하려고 하는 편이라 그런 평가가 나오는 것 같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US오픈에 참가했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지난해와 비교해서 가장 나아진 점은 경기에서 여유가 생겼다는 것이다. 그래서 좋은 결과도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솔직히 오늘 마지막 홀에서도 헤저드가 있어서 지난해 생각이 더 많이 났다. 아마도 힘이 좀 더 들어가서 3번째 샷에서 거리가 오버된 것이 아닌가 한다. 하지만 그런 경험들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의 우승이 나온 것 같다.

-이번 대회에서도 팬들이 원정 응원을 왔다.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팬들이 우승축하 플래카드도 미리 제작해 오셨다고 들었다. 그 플래카드를 실제로 사용할 수 있게 돼 정말 다행이다. 항상 응원과 격려를 보내는 팬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스포츠 일반 최신뉴스
박태환, 자유형 400m 예선서 호튼·데티와 만나
男 주니어 핸드볼, 세계선수권 독일에 완패
[평창]독일서 온 프리쉐, 韓 루지 '희망봉'
펠트목포챌린지 우승 박병훈 선수 후원 '바이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이영웅] 추경 대신 휴가 걱정하는..
[윤지혜]편집숍 열풍 속 모험 꺼리는..
[성지은]국내 SW천억클럽, 아쉬운 세..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빈둥대기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애플 성장돌파구 찾기 해법은 'AR 글래..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