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톱뉴스]
'죽사남' 강예원 "유일한 미혼…아줌마 연기 고민했다"
"최민수 오랜 팬, 액션신 후 편해졌다"
2017년 07월 17일 오후 15:1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배우 강예원이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억척스러운 아줌마 연기를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강예원은 17일 오후 서울 상암MBC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극복 김선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강예원은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게 인생의 목표인 아줌마이자 드라마 작가 지망생 이지영A로 분한다. 억척스럽지만 긍정적이고 유쾌한 주부 연기로 대한민국 평범한 주부들의 마음을 대변할 예정이다.



강예원은 "저는 결혼도 안했고 아기도 없다. 저와 동떨어져있는 인물 같았다"라고 캐릭터 이해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제 딸로 나오는 아역배우의 엄마를 보면서 연구를 많이 하고, 주변에 엄마들을 보며 공부를 했다"고 말했다.

강예원은 "열심히 사는 하나의 이지영으로 보여주려고 한다.이지영과 닮아있는 성향이 많아서 설정을 두고 연기한 것은 없다.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고 말했다.

최민수와 호흡에 대해서도 밝혔다. 최민수의 오랜 팬이라고 밝힌 강예원은 "최민수와 액션신을 찍다가 신발에 얼굴을 맞았다. 다행히 이마에 맞았지만 순간적으로 혹이 생겼다. 모두 놀랐는데 금방 가라앉았다. 한 번 맞았더니 더 편해졌다. 몸을 많이 부딪히고 나니까 최민수가 더 편해져서 좋았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다. 부성애 0%인 아버지가 딸바보로 변화하는 과정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담아낸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군주-가면의 주인'의 후속으로 오는19일 첫 방송 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드라마 최신뉴스
'구해줘' 옥택연, 원판 불변의 법칙? 고교 졸업..
'크리미널마인드', tvN 수목극 시대 연다…실패..
'왕사', 삼각 로맨스 시작됐다…월화극 나홀로..
'최강배달꾼' 고경표X고원희, 짜장면 앞에 둔 첫..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침묵 강요당하는 휴대전화..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지금이 혼자..
[윤선훈]상생 협약, 이번엔 정말?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이영웅] 추경 대신 휴가 걱정하는..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