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죽사남' 최민수 "백작 연기, 철인3종 하듯 힘들게 촬영"
"고동선 PD에 대한 굳은 신뢰로 작품 선택"
2017년 07월 17일 오후 14:3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배우 최민수가 '죽어야 사는 남자'로 안방극장에 복귀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최민수는 17일 오후 서울 상암MBC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극복 김선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남성미의 대명사 최민수의 새로운 변신으로 화제가 됐다. 1970년대 후반 중동으로 건너가 작은 왕국의 '수아드 파드 알리' 백작이 된 장달구 역을 맡아 외모부터 연기까지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존에 숱하게 봐왔던 재벌남이 아닌, 중동의 석유부호라는 신선한 캐릭터를 어떻게 소화할지 관전포인트다.



최민수는 "촬영을 한다기보다 크루즈를 타고 여행하는 기분이다. 말이 백작이지 철인 3종 경기 같이 힘들게 촬영하고 있다. 하지만 그에 상응하는 좋은 작품이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 무릎을 탁치게 만드는 작품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최민수는 "고동선이라는 연출자에 대한 굳은 신뢰로 작품을 선택했다. 가치를 추구하는 것은 똑같지 않을지 모르나 서로에 대한 기대, 노련한 테크닉과 장악력이 남달랐다. 머리가 복잡하지 않으면서 나를 감동시킬 수 있는 연출이 있을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최민수는 고동선 PD에 대한 깊은 신뢰를 표하며 즉석에서 포옹을 하기도 했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다. 부성애 0%인 아버지가 딸바보로 변화하는 과정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담아낸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군주-가면의 주인'의 후속으로 오는19일 첫 방송 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드라마 최신뉴스
'사랑의 온도', 뜨겁게 시작해 차갑게 식었다
'사랑의 온도' 김재욱 "정우 응원해줘 힘 내" 종..
[조이HD]정은지, 테러협박에도 '프로페셔널한 미..
[포토]고준희, 단추 3개 풀고 '아슬아슬한 착석'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