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톱뉴스]
최윤겸 감독 "집중력 떨어지고 안일하게 대처했다"
인천과 무승부 "날씨 후덥지근, 체력적인 문제가 있었다"
2017년 07월 16일 오후 21:1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우리가 해야 할 플레이를 많이 못했다."

강원FC가 16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2017 K리그 클래식 21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6경기 무패(3승 3무)를 이어간 강원은 9승 7무 5패, 승점 34점으로 4위를 유지했다.



강원 입장에서는 승리를 위해 로테이션 시스템을 가동했지만 무승부를 거둬 아쉬움이 큰 경기였다. 이날 구단주인 최문순 강원도지사까지 방문하는 열의를 보여줬지만 승리는 오지 않았다. 최윤겸 강원 감독은 "선제골을 이른 시간에 쉽게 하면서 선수들이 처진 느낌이 있었다. 날씨가 후덥지근했다. 평창과는 달랐다. 체력적인 문제가 있었다. 상대적으로 인천은 근성이 나왔다"며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후반 시작 후 이근호, 임찬울, 디에고 등 2선 공격진을 늘린 부분에 대해서는 "나니가 있을 때와 없을 때의 플레이 두 가지를 준비했는데 효과적이지 못했다. 상대를 제압해야 했는데 체력적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패스 실수도 많았다"고 말했다.

느슨한 경기를 한 것 같다는 최 감독은 "1점 차 승부는 어느 팀이 집중력을 발휘하느냐에 있다. 실점 과정이 조금 아쉽다. 집중력 떨어졌고 안일한 대처였다, 집중력을 더 요구하겠다"고 평가했다.

원톱 나니에 대해서는 "한국 축구에 아직 적응이 덜 된 것 같다. 그래도 나쁘지는 않았다. 실점 장면이 사실 우리가 나니를 통해 얻어야 할 부분이었다"고 전했다.



인천=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다만세' 여진구·안재현, 이연희 향한 애틋한..
'외국인 최다승' 니퍼트 "동료들에게 공을 돌리..
'디테일' 약점 보인 kt, 막을 수 없었던 4연패
작두 탄 7회 대타 카드, 7연승 이끌어 낸 두산의..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가상통화, 발전 위한 규제 필..
[도민선]침묵 강요당하는 휴대전화..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지금이 혼자..
[윤선훈]상생 협약, 이번엔 정말?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