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톱뉴스]
김요한, 전격 이적…OK저축·KB손보, 2-2 대형 트레이드
각 포지션 보강 원하던 양 팀의 이해관계 맞아떨어져
2017년 06월 19일 오후 19:2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토종 간판 공격수 김요한이 OK저축은행으로 전격 트레이드됐다.

OK저축은행과 KB손해보험은 19일 김요한이 포함한 2-2 대형트레이드를 전격 단행했다. 김요한과 세터 이효동이 OK저축은행으로 가고 레프트 강영준, 센터 김홍정이 KB손해보험 유니폼을 입는 내용이다. 양팀은 19일 이 사실을 나란히 발표했다.

양 팀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거래다. 곽명우가 입대하며 높이가 낮아진 OK저축은행은 세터 포지션 보강이 필요했다.



KB손해보험은 기존선수 활용이라는 고민이 있었다. 알렉산더 페레이라가 레프트로 포지션을 전환했고 V리그 신인왕 황택의가 주전 세터로 감에 따라 라이트와 센터 자원이 요원해진 상황이었다.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팀 창단 멤버인 강영준, 김홍정을 트레이드로 보내는 게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특히 지난 시즌까지 주장을 번갈아 맡은 두 선수이기에 더욱 힘든 선택이었다"면서 "하지만 이민규 1인 세터 체제로는 운영이 불가능했다. 김요한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 공격수 아닌가. 우리 팀 약점인 높이를 충분히 해결해줄 것이라 믿는다"라고 밝혔다.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도 "김요한은 팀을 대표하는 선수 중 한 명이었고, 이효동도 발전 가능성이 큰 선수였다. 매우 아쉽고 힘든 결정이었다"면서도 "팀의 스타일 변화를 위해 취약 포지션 강화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대형 트레이드의 이유를 설명했다.

두 팀은 지난 2016~2017시즌 좋지 못한 성적을 남겼다. KB손해보험이 6위, OK저축은행이 7위였다. 이번 트레이드가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 배구팬들의 눈길이 집중되고 있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배구 최신뉴스
'김희진·메디 46점 합작' IBK기업은행, 도로공..
최태웅 감독 "오늘 경기 흐름 박주형이 살렸다"
문성민, 우리카드 김은섭과 언쟁 "이해할 수 있..
'문성민·안드레아스 40점 합작' 현대캐피탈, 우..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엣지 없는 과방위 국감쇼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프리미엄/정보
인텔, 자율주행차 시장 주도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