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김지석 BIFF 부집행위원장, 칸영화제서 심장마비로 별세
영화제 산파…'다이빙벨' 사태에도 영화제 지킨 산 증인
2017년 05월 19일 오후 14:1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부산국제영화제 역사의 산 증인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이 칸국제영화제 출장 중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57세.

19일(이하 현지시각) 부산국제영화제 측에 따르면 김지석 집행위원장은 이날 칸국제영화제 출장 중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지난 16일 칸에 도착해 심장에 이상을 느껴 병원을 찾았던 그는 이상 소견 없이 숙소로 돌아왔지만 휴식을 취하던 중 변을 당했다.

평소에도 심장 건강이 좋지 않았던 김 부집행위원장은 올해 10월 열릴 부산국제영화제 준비를 위해 제70회 칸국제영화제 참석해 업무를 수행 중이었다. 그는 부집행위원장 자리에 더해 수석 프로그래머 업무도 소화하고 있었다.



그는 한국영화계를 넘어 세계 영화계, 특히 아시아 영화계의 상징적 인물이었다. 해외 주요 영화제에서도 한국영화계 속 가장 중요한 영화 인사들 중 한 명으로 대우받았다. 오로지 영화와 영화제에 열정을 쏟는 성실함과 올곧은 성품으로 국내 영화계의 신망을 얻어온 사람이기도 했다.

지난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의 첫 걸음부터 영화제 조직을 지켜 왔던 고인은 수석 프로그래머로 영화제를 일구며 부산국제영화제의 질적 확장에 큰 공을 세웠다.

20돌을 앞둔 부산국제영화제가 '다이빙벨' 사태로 아픔을 겪은 이후, 이듬해 영화제가 무사히 열릴 수 있었던 것에도 김 부집행위원장의 노고가 컸다. 자율성 침해의 폭압에 맞서 같은 자리를 지키고 영화제 조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다음 영화제의 실무적 준비도 놓지 않았다. 칸을 찾은 한국 영화인들이 고인의 갑작스러운 별세에 더욱 황망해하는 이유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정해지지 않았다. 유족과 논의 후 장례 절차가 정해질 예정이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가화제 최신뉴스
故 김주혁, 오늘(17일) 49재 미사…'1박2일'·이..
강다니엘, 보이그룹 브랜드 1위…워너원·방탄..
[포토]미카미 유아, '순정만화 미모~'
[조이HD]아이카(AIKA), '카리스마 섹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승리는 기뻤고..
[김국배]공공부문 민간클라우드 40%..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프리미엄/정보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