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첫 연타석 포' 허정협 "간절한 마음, 시즌 종료까지"
롯데 5연패로 울린 솔로포 두 방…'저도 신인왕 후보랍니다'
2017년 04월 21일 오후 22:0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넥센 히어로즈 이정후(외야수)는 올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힌다. 매서운 방망이 실력을 자랑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장정석 넥센 감독은 또 한 명의 선수도 신인왕을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고 말한다. 주인공은 허정협(외야수)이다.

그는 프로 3년 차다. 지난 시즌까지 1군 무대 출전은 17경기 뿐. 중고 신인으로 올 시즌 신인왕을 받을 자격은 충분하다.



그는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경기에서 클린업 트리오에 배치됐다. 우익수 겸 5번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허정협은 중심타자 몫을 충분히 해냈다. 멀티히트(3타수 2안타)에 2타점을 기록했다. 안타 두 개는 모두 장타로 연달아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그가 때린 솔로포 두방은 순도가 높았다. 넥센이 추가점이 필요하던 상황에 나왔다,

첫 솔로포는 1-0으로 앞서고 있던 6회말 나왔다. 그는 롯데 선발투수 닉 애디튼이 던진 3구째 직구(138㎞)에 배트를 돌렸고 타구는 왼쪽 폴대 옆을 지나갔다.

허정협은 "투볼이라 유리한 카운트였다. 앞에서 맞춘다는 생각으로 스윙을 했는데 타구가 멀리 나갔다"고 당시를 되돌아봤다. 허정협의 배트는 2-0으로 앞서고 있던 8회말 다시 매섭게 돌았다.

롯데 세번째 투수 배장호가 던진 5구째 슬라이더(123㎞)를 받아쳤고 타구는 다시 한 번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연타석 홈런으로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그는 "변화구에 타이밍을 맞췄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넥센은 허정협의 대포 두 방을 앞세워 롯데의 추격을 따돌리고 4-1로 이겼다. 넥센은 2연승 롯데는 5연패로 희비가 엇갈렸다.

허정협은 4홈런으로 팀내 부문 1위로 올라섰다. 그는 "팀 승리에 도움 줘 기쁘다"며 "1군 무대가 정말 간절했다. 시즌 마지막까지 이런 기분이 이어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고척돔=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복면가왕', 낙하산맨은 민영기 "아내 이현경이..
비경쟁 축제 방식 자전거 대회, 삼척에서 열려
'김하성 솔로포 포함 2타점' 넥센, 롯데에 전날..
라틀리프 더블더블 삼성, KGC 꺾고 챔프전 1승 1..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문영수]게임 자율규제? 이용자도 납..
[김국배]공공 클라우드 활성화를 기..
[류한준]권순찬 선임으로 보는 사령..
[이영은] '한국형 레몬법'에 대한 기대
[장유미]공항 면세점 심사 '입맛대로'..
프리미엄/정보
애플의 디즈니 인수설, 실현 가능성은?
애플의 GPU 개발 움직임에 엔비디아 '..

오늘 내가 읽은 뉴스

 

19대대선
2017 SM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