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김기태 "선수들이 잘하니 구름관중 몰려"
"선수들 다 잘하고 있다…이범호 복귀, 아직은 무리 "
2017년 04월 21일 오후 17:4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의 표정은 밝았다.

21일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지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 전 만난 김기태 감독은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는 내내 밝은 모습이었다.

개막 이후 6연속 위닝시리즈 달성. 13승 4패의 성적으로 KBO리그 1위를 질주하고 있는 KIA의 수장다운 모습이었다.



성적이 오르자 관중수에서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홈 경기에서 10만5천530명이 입장해 전년대비 무려 47% 관중 증가율을 보인 KIA다.

잠실에서 펼쳐지는 LG와 3연전도 일찌감치 매진되며 '티켓파워'를 증명했다. 그는 "구름 관중이고 오늘 이 경기도 많이 들어온다고 들었다"며 "선수들이 잘해줘서 그렇다"고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이어 "LG도 좋은 팀이다. 또 인기가 많은 팀이기도 하다. 세 경기 모두 즐겁게 할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반가운 소식도 들렸다. 3루수 이범호가 복귀를 목전에 뒀다. 이날 오후 이천에서 열린 LG와 퓨쳐스리그에서 2번타자·3루수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허벅지 부상을 털어내는 듯한 모습.

하지만 김기태 감독은 조심스러웠다. 그는 "22일은 차우찬이고 23일은 헨리 소사다. 그들의 공을 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LG와 3연전에선 기용하지 않을 뜻을 내비쳤다.


잠실=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다만세', 각성한 여진구·쫓겨난 안재현…2막..
'첫 4번' 이형종, 양석환 공백 완벽 커버
'발등의 불' 신태용호, 훈련 강도 줄인 까닭
KKK…'삼진쇼' 임찬규의 기분 좋은 하루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테크핀' 발목 잡는 은산분리..
[도민선]후퇴한 공약, 지금이 사과할..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