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유희관 "9회에도 던지려고 했다"
'안방에서 더 강하죠'…삼성 타선 8이닝 동안 잘 막아잠실서 5연승
2017년 04월 20일 오후 22:1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선발투수로 당연한 욕심이 아닌가요."

두산 베어스 투수 유희관은 2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홈경기에 선발로 마운드에 올랐다.

그는 이날 8이닝 동안 마운드를 지켰다. 115구를 던지며 4피안타 3볼넷 4탈삼진 2실점(2자책점)을 기록하며 선발로 제 임무를 다했다. 유희관은 시즌 2승째를 올렸다.

그는 경기 후 가진 공식 인터뷰에서 "9회에도 마운드에 계속 올라가 공을 던지고 싶어서 떼를 썼다"며 "9회에 나온 이용찬이 잘 막아줘 고맙다"고 웃었다.



김태형 두산 감독도 8이닝을 소화한 부분에 대해 칭찬했다. 김 감독은 "(유)희관이가 긴 이닝을 잘 막아줬다. 이부분이 승리 원동력이 됐다"고 총평했다.

유희관은 이날 승리투수가 되며 지난해부터 이어오던 잠실구장 승리행진을 5경기째 이어갔다. 그는 승리투수가 된 공을 함께 배터리를 이룬 '안방마님' 양의지에게 돌렸다.

그는 "(양)의지가 낸 사인대로 던졌고 타자와 승부를 했을 뿐"이라고 했다. 한편 유희관은 "내일(21일) SK 와이번스와 원정 경기에 마이클 보우덴이 선발 등판한다"며 "드디어 지난 시즌에 힘을 냈던 팀 선발진 '판타스틱4'가 자리를 다시 잡았다. 나 또한 기대가 된다"고 힘주어 말했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정성곤, LG전 '6이닝 1실점' 깜짝 호투
[포토]이대호, '담장 맞춘 안타가 아쉬워'
[포토]양의지, '부러진 방망이'
[포토]이대호, 계속 파울이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성지은] 변화하는 사이버 공격
[정병근]신정환, 싸늘한 시선·新예능..
[강민경]스마트홈·IoT 진짜 필요한..
[박준영]여전히 열악한 게임업계 근..
[기고] 데이터베이스(DB) 전문가가..
프리미엄/정보
1억 가입자 앞둔 넷플릭스의 최대 위..
애플의 디즈니 인수설, 실현 가능성은?

오늘 내가 읽은 뉴스

 

19대대선
2017 SM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