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톱뉴스]
故김영애의 투혼, 곽도원을 고민하게 하다(인터뷰)
"'과정 어떻든 결과 내는 것이 프로'라는 대사, 기억에 남아"
2017년 04월 20일 오후 12:3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곽도원이 죽음 앞에서도 연기 현장을 떠나지 않은 故김영애의 투혼을 떠올리며 생각에 잠겼다.

2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특별시민'(감독 박인제, 제작 ㈜팔레트픽처스)의 개봉을 앞둔 배우 곽도원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는 현 서울시장 변종구(최민식 분)가 차기 대권을 노리고 최초로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치열한 선거전 이야기다. 극 중 곽도원은 변종구 캠프의 선거대책본부장 심혁수 역을 연기했다.

영화에서 심혁수는 검사 출신 정치 전략 전문가답게 그 세계를 통찰하는 잠언같은 대사들을 자주 내뱉는다. 선거캠프에 처음 합류한 홍보전문가 박경(심은경 분)과의 대화, 당선이라는 목표를 위해 함께 했지만 서로 갈등을 겪게 되는 변종구와의 장면들에서 변종구의 의미심장한 대사들이 관객의 감각을 건드린다.



'특별시민' 심혁수의 대사 중 가장 멋지다고 느껴진 것이 있는지 묻자 곽도원은 "멋있는 말이라기보다는, '과정이 어떻든 결과를 내놓는 것이 프로다'라는 (심혁수의) 말이 배우에게도 맞는 말인 것 같더라"고 한 대사를 꼽았다.

이어 그는 잠시 생각에 잠긴 뒤 "(배우는 연기를) 어떤 일이 있어도 하는 거니까"라며 "김영애 선생님도 그런 모습, 그런 말씀을 적극적으로 후배들에게 남기신 것 같더라"고 덧붙였다. 곽도원은 최근 별세한 김영애와 영화 '변호인'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곽도원은 "죽을 것 같이 열심히 하는 게 연기, 배우의 몫인데 (연기를) 죽음과 바꿔야 하는 건가 싶기도 하고"라고 말하며 말끝을 흐렸다. 잠시 생각에 잠긴 그는 "선생님은 왜 그런 선택을 하시게 됐는지"라고 말한 뒤 또 한 번 고민에 잠겼다. 이어 "'변호인' 때 다 나았다고 하셨었는데"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다시 한 번 '특별시민' 속 심혁수의 대사를 언급하며 "프로는 과정이 어떻게 되든 결론을 내는 게 프로라고 말하는데, 책임감에 대한 이야기 같다"며 "살면서 앞으로 배우로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나는 이 곳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지, 그 대사를 하면서도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그 말이 저에게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고 말한 곽도원은 "'정치인들도 이런 말을 하는구나' 생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날 곽도원은 영화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이후 다시 연기 호흡을 나눈 배우 최민식에 대한 믿음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범죄와의 전쟁' 때 너무 감동받고 배운 게 많아서 선배와 다시 하게 됐다"며 "정치 이야기인데 읽어보라고 추천해주셔서 하게 된 면도 있었다"고 답했다.

최민식이 연기에 몰입하는 순간을 떠올리면서는 "빙의된다고 할까, 귀신 들리는 느낌으로 다른 사람이 된다"며 "(사석에서) '도원아, 앉아봐라' 하고 이야기를 표정하고 연기할 때는 표정과 눈이 바뀌더라"고 말했다.

한편 '특별시민'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더유닛', 6인6색 멘토…'반전' 태민, '인간내비..
캘러웨이, 메츠 새 사령탑 …KBO 출신 첫 ML 감..
청하, 첫 대만 팬미팅 성료 "시간 가는 줄 몰라"
'멜로홀릭' 정윤호, 동방신기 지웠다…'흔남' 변..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엣지 없는 과방위 국감쇼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프리미엄/정보
인텔, 자율주행차 시장 주도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