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톱뉴스]
'기사회생' 사익스, 프로농구 6라운드 MVP
팀 동료 오세근 제치고 수상…퇴출 위기서 반전 성공
2017년 03월 29일 오후 17:2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퇴출 위기에서 기사회생한 키퍼 사익스(안양 KGC인삼공사)가 2016~2017 KCC 프로농구 마지막 정규리그 라운드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다.

사익스는 29일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이 공개한 6라운드 MVP 기자단 투표 결과 총 96표 중 58표를 얻어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정규리그 MVP 오세근(안양 KGC인삼공사)이 28표로 뒤를 따랐다.



6라운드 9경기 모두 나선 사익스는 평균 27분 49초를 소화하며 21.3득점(6위), 6.0도움(4위), 2.4가로채기(1위)를 해냈다. 6라운드 PER(Player Efficiency Rating-선수 효율성 지수) 지표에서도 2위를 차지했다.

사익스의 활약을 앞세워 KGC는 6라운드를 전승으로 끝내며 9연승으로 1위 싸움의 승자가 됐고 창단 첫 정규리그 우승까지 해냈다.

178㎝의 단신 사익스는 김승기 감독이 플레이오프 대비 장신 외국인 선수 영입을 검토하면서 퇴출 위기에 몰렸지만 자기 실력을 보여주면서 잔류에 성공했다. 김 감독도 사익스에게 미안함을 표시하는 등 존재감을 확실하게 증명했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농구 최신뉴스
FA 최대어 이정현, KCC와 9억2천만원 계약
본가로 돌아간 김동욱…시너지 효과 '기대감 급..
'최대어' 이정현·김동욱, 복수구단 선택 받았다
주희정을 끝까지 버티게 했던 힘 '가족'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세월호에게..
[강민경]팬택이 못 갖췄던 3박자
[김윤경] '4차 산업혁명의 핵' 소프트..
[윤지혜]생활용품에도 '클린 라벨'이..
[성지은] 피해자를 울고 싶게 만드는..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SMSC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