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톱뉴스]
'윤식당', 나영석 사단의 '발리에서 생긴 일'…또 성공할까(종합)
'꽃보다'X'삼시세끼'의 조합일까…20일 첫방송
2017년 03월 20일 오후 15:3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꽃보다' 시리즈처럼 여행을 떠나고 '삼시세끼'처럼 요리를 한다. 시청자들에게 친숙한 '나영석 사단' 이서진과 윤여정, 신구에 '새 얼굴' 정유미가 뭉쳤다. 나영석 PD의 실험은 이번에도 성공할까.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새 예능프로그램 '윤식당'(연출 나영석, 이진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윤식당'은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예능이다. 복잡한 도시를 떠나 파라다이스 같은 곳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게 된 이들의 특별한 일상이 안방극장에 신선한 힐링을 선사하겠다는 의도로 제작됐다.



이진주 PD는 "'꽃보다' 시리즈에 참여하면서 여행에서 더 나아가서 살아보는 그림을 담고 싶었다고 생각했다. 어떻게 재미있게 할 수 있을까 생각을 했고, '삼시세끼'처럼 음식을 활용하는 콘셉트를 생각해서 한식당이라는 아이디어가 나왔다. 촬영을 하다보니 외국인들이 한식을 좋아했고, 새로운 그림이 나올 것 같다"고 프로그램의 시작을 알렸다.

'윤식당'은 '꽃보다' 시리즈와 '삼시세끼' '신서유기' '신혼일기' 등 tvN 인기 예능프로그램을 연출해온 나영석 PD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쏠린다.

나영석 PD는 "발리가 천상의 섬이지만, 현실로 접근하기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안다. 현실적으로 힘든 것이니 방송으로 해보고 싶었다. 비현실적인 그림 속에서 작지만 예쁜 식당을 열고, 낮에 번 돈으로 밤에 웃고 떠들고 논다. 저희들만의 좋은 추억과 경험을 하고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시켜드리면 어떨까 싶었다"고 설명했다.



기존 프로그램과의 연장선상에 있지 않냐는 우려와 기대감이 공존한다. 나 PD는 "다만 식당을 경영한다는 부분은 한 번도 시도하지 않은 부분이다"라며 "이번엔 수많은 외국 친구들이 엑스트라가 아니라 조연 역할을 해줄 정도로 관계를 맺는다. 그들의 문화를 접하고 또 그들이 바라보는 한국 식당에 대해서 새로운 포인트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차별화 포인트를 밝혔다.

윤식당'은 신구와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의 신선한 조합도 새롭다. 신구와 윤정은 '꽃보다' 시리즈로, 이서진은 '꽃보다'와 '삼시세끼'에 출연한 바 있다. 정유미는 이번에 새롭게 합류했다.

윤여정은 '윤식당'을 이끄는 메인 셰프이자 사장님으로 주방을 진두지휘 하며, 신구는 글로벌 손님들을 맞이하는 '구요미 알바생' 역할을 맡았다. 이서진은 '윤식당'에서 '이상무'로 거듭난다. '윤식당'으로 예능에 첫 도전하는 정유미는 전쟁 같은 주방에서 사랑스러움을 유지하는 보조 셰프로 활약한다.

이서진은 이번 프로그램에도 빠지지 않고 출연한다. 나영석은 "이서진은 유용한 분이다. 외국에서 영업을 한다는게 영어도 잘해야 하지만, 외국 경험이 있는 것도 중요했다. 캐셔 역할이 필요했는데 이서진이 뉴욕대 경영학과를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은 "제가 사장님인데 요리도 잘 못한다. 살림한지 너무 오래 된 커리어우먼이다"고 웃으며 "집에서 굶는 여자다. 제가 하는 것은 무리일 수 있는데 이서진이 많이 도와줬다. 이서진이 예능을 많이 해서인지 선수더라. 진심으로 도와줘서 경영을 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앞서 '꽃보다 누나'에 참여하기도 했던 윤여정은 "'꽃보다'는 여행이다. 새로운 것을 보고 동료들과 이야기도 하는데, 이번 '윤식당'은 부엌에 들어가면 정신이 없다. 프로그램 보기가 끔찍하다. 이성을 잃는다. 정유미가 빨리 빨리 안해서 소리도 질렀다. 본색이 드러났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이서진은 "'윤식당'은 한 곳에 머물러있어서 굉장히 편했다. 여기 날씨가 너무 좋다. 윤식당은 굉장히 재미있게 촬영했고 여유도 있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정유미는 "이런 예능프로그램이 처음이다. 나영석 PD에게 연락이 왔을 때 윤여정 선생님이 같이 하신다고 해서 흥미로웠고, 제가 좋아하는 선배님을 같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겠다고 생각했다. 한식에 대한 궁금증도 있었다"고 프로그램 합류 이유를 밝혔다.

정유미는 "예능을 찍고 있다는 기분보다 식당하는 것이 정신 없었다. 사실 정신 없는 것도 좋았다. 일하다가 와서 너무 좋았고, 며칠 더 했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신구 또한 "알바생이 됐는데 안 왔으면 어쩔까 싶었다. 너무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한편 '윤식당'은 오는 24일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TV·방송 최신뉴스
'정·신이슈' PD "정준호X신현준, 리얼 '톰과제..
김윤진, 10년 만에 예능 나들이…옥택연과 '한끼..
'은밀하게 위대하게', 폐지설 부인 "논의조차 없..
'K팝스타6', 걸그룹·샤넌 톱4 진출…팀 초강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칼럼/연재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