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톱뉴스]
"봄배구는 보너스", "우리는 비행기 회사"…입담 대결 '후끈'
전광인·문성민 등 톡톡 튀는 발언 대결
2017년 03월 15일 오후 16:4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코트 안은 아니었지만 긴장감이 흘렀다. 2016-17시즌 NH농협 V리그는 정규리그 일정을 모두 마무리하고 이제 '봄배구'에 들어간다.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남녀부 6개팀은 이제 챔피언결정전 우승트로피를 향한 '마지막 승부'에 들어간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5일 오후 V리그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경기에서 만큼은 아니었지만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각 팀 사령탑과 대표 선수들 사이에서는 묘한 긴장도 있었다. 약간 무거운 분위기였지만 이런 분위기를 바꾼 톡톡 튀는 입담도 있었다. 주인공은 시즌 개막전 예상과 달리 '봄배구' 진출에 성공한 서남원 KGC인삼공사 감독이다.



서 감독은 "플레이오프는 보너스 게임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결과가 나오든지 끝까지 즐기겠다. 선수들과 즐겁게 배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서 감독의 얘기에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과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더 긴장이 된다"고 웃었다.

서 감독은 "지인들을 포함해 취재기자나 주변에서 올 시즌 팀 성적이 걱정된다는 말을 많이 했었는데 시즌 중반부터 기대치가 조금씩 올라가더라"며 "봄배구 진출을 이룬 선수들이 대견하다. 이제는 주변에서 우리팀을 바라보는 평가가 많이 달라졌다는 것을 실감한다"고 다시 한 번 웃었다.

그는 낌짝 선수 기용 가능성도 언급했다.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 활용법에 대한 질문에 "한수지를 레프트로 기용할 생각도 있다"고 했다. 세터 출신인 한수지는 올 시즌 주로 센터 자리에서 뛰었고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로도 나온 적이 있다.

서 감독은 "선수 전원이 키플레이어"라며 "수비는 리베로 김해란이 제 몫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김해란은 "서 감독님은 선수들에게 눈치를 잘 주는 편이 아니다. 그래서 선수들이 정말 코트에서 마음껏 뛸 수 있게 만들어준다"며 "만약 우승을 차지한다면 1순위로 선수단 하와이 여행을 보내줬으면 좋겠다. 그게 안된다면 여행상품권으로 줬으면 한다"고 웃었다.

김해란을 포함한 다른 선수들 모두 우승 후 받고 싶은 선물로 해외 여행을 꼽았다. 김희진(IBK기업은행)은 "하와이가 아닌 미국 본토로 갔으면 좋겠다"고 했고 이재영(흥국생명)은 "해외 여행을 갈 수 있게 휴가비를 줬으면 한다. 또, 우승 기념 목걸이를 꼭 함께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자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김학민(대한항공)은 "저희 팀 모그룹이 비행기 회사"라고 말해 행사장에 웃음꽃이 피었다. 그는 "구단주께서 공약을 했다. 우승한다면 선수단 가족 모두 하와이 여행을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전광인(한국전력)도 입담에서는 밀리지 않았다. 그는 "저희 구단주(조환익 대표이사)도 큰 손"이라며 "선수들 모두 굳게 믿고 있다"고 말해 미다어데이 행사장은 다시 한 번 웃음바다가 됐다.

문성민(현대캐피탈)은 "최 감독은 챔피언결정전이 끝나면 유럽으로 간다"고 했다. 최 감독은 유럽배구연맹(CEV) 주최 2016-17시즌 챔피언스리그 남자부 파이널4 경기가 열리는 이탈리아 로마로 갈 예정이다. 문성민은 "우리팀이 우승을 차지한다면 감독님과 꼭 챔피언스리그 파이널4를 함께 보고 싶다"고 했다,

문성민은 챔피언스리그에서 뛴 경험이 있다. 그는 V리그 진출에 앞서 지난 2008-0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프리드리히스하펜 소속으로 챔피언스리그에서 뛰었다. 김연경(페네르바체)도 여자부 챔피언스리그 단골이다. 그는 터키리그 진출 첫해인 지난 2011-12시즌 소속팀의 챔피언스리그 우승과 함께 파이널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배구 최신뉴스
'전 현대건설' 폴리, 페네르바체 유니폼 입단
'대어' 코실레바, 터키 떠나 일본에 새 둥지
페네르바체 '새 사령탑은 어디?' 아본단자 감독..
터키배구 페네르바체 '새 사령탑 인선도 급해'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지상파 미니시리즈가 사라진..
[윤채나]'노 룩 패스'와 국회의원 보좌..
[권혜림]기립박수=트로피?…칸영화제..
[김문기] PC 골리앗에 맞선 다윗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세월호에게..
프리미엄/정보
아마존의 차세대 먹거리는 '제약사업'
MS가 휴대폰 사업 포기 못하는 이유?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