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톱뉴스]
프로농구, 합숙소 폐지하고 선수 연고제 실시한다
연고지 정착 위한 파격적인 변화, 프로 의식도 고취
2017년 03월 13일 오후 16: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남자 프로농구가 진정한 프로농구로 거듭난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지난 9일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열린 22기 제5차 이사회에서 선수 연고제 도입과 합숙소 운영 폐지, 2016~2017 시즌 플레이오프 경기 시간 등을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가장 큰 변화는 선수 연고제다. 프로축구의 유소년 시스템과 비슷한 것으로 2018년 1월 1일부터 향후 5년간 선수 수급 채널의 다변화와 저변 활성화, 프랜차이즈 스타 선수 발굴 육성에 따른 구단간 경쟁 구도 형성 등을 목표로 선수 연고제를 시행한다.



기본 방침은 각 구단에서 운영하는 유소년 농구클럽 등록 선수 중 잠재력이 있다고 판단되는 14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매년 최대 2명까지 연고 계약을 맺고 육성해 고등학교 졸업 이후 드래프트 절차를 거치지 않고 해당 구단에 입단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각 구단이 연고를 맺을 수 있는 최대 10명(2명/매년 X 5년)의 선수 중 1명은 구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외국 국적 유소년(15세 이하) 연고 계약도 허용한다. 이를 통해 구단이 프랜차이즈 스타 선수 육성에 매진할 것이라는 것이 KBL의 전망이다. 이른 시일 내 연고제 시행에 따른 세부 관리 규정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 2017~2018 시즌 종료 이후 구단이 운영하던 합숙소 운영도 폐지한다. 그동안 프로농구는 연고지가 있어도 수도권에 위치한 합숙소에서 숙식을 해결했다. 홈 경기 전날에나 연고지 호텔 등에서 숙박을 해결했다.

그러나 합숙소 운영이 프로답지 않은 전근대적 구단 운영이라는 지적이 많았고 인위적인 관리가 필요 없다고 판단해 전면 폐지를 확정했다. 진정한 연고 구단으로 거듭나겠다는 의미다.

PO 시간도 확정했다. 평일 경기 시간은 정규 시즌과 마찬가지로 오후 7시다. 금요일 경기에 한해 오후 8시에 치른다. 7시가 너무 이르다는 의견에 따른 것이다. 금요일 경기는 최대 4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토요일 경기는 오후 2시 30분, 일요일 경기는 오후 5시에 개최한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농구 최신뉴스
라틀리프 더블더블 삼성, KGC 꺾고 챔프전 1승 1..
'깜짝 활약' 박재한 "형들 조언, 자신감 커졌다"
김승기 감독 "사익스 2차전 출전 어려울 듯"
'사이먼·이정현 44득점 합작' KGC, 기선제압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문영수]게임 자율규제? 이용자도 납..
[김국배]공공 클라우드 활성화를 기..
[류한준]권순찬 선임으로 보는 사령..
[이영은] '한국형 레몬법'에 대한 기대
[장유미]공항 면세점 심사 '입맛대로'..
프리미엄/정보
애플의 디즈니 인수설, 실현 가능성은?
애플의 GPU 개발 움직임에 엔비디아 '..

오늘 내가 읽은 뉴스

 

19대대선
2017 SM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