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싱글라이더' 이병헌 "운명처럼 다가온 영화"
"다양한 장르의 영화 만들어지길"
2017년 02월 17일 오후 16: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이병헌이 충무로에서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제작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17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영화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 제작 퍼펙트스톰 필름)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주영 감독과 배우 이병헌, 공효진, 안소희가 참석했다.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이병헌은 잘 나가던 증권회사 지점장 강재훈 역을 맡았다.



이병헌은 그간 '내부자들' '마스터' 등 강렬한 남성 인물 중심 작품들로 인기를 얻어왔지만 '싱글라이더'를 통해선 오랜만에 감성 연기를 펼쳤다. 그는 "특별한 장르를 선호한다거나 싫어하지 않는다"며 "열어놓고 있는 스타일이고 모든 장르를 나름의 이유로 좋아한다"고 알렸다.

이어 "한동안 액션물, 범죄, 비리 영화가 정말 긴 시간 유행해서 그런 시나리오 위주로 생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며 "이런 시나리오를 받고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놓치고 싶지 않았다. 시나리오가 처음 저에게 줬던 느낌은 한 순간에 확 큰 충격을 줬다기보다 정말 오랫동안 기억에, 가슴에 계속 남는 감정을 줬다"고 답했다.

또한 "왠지 운명처럼 내가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었다"며 "배우로서도 관객 입장에서도 이제 조금씩 예전의 한국영화처럼 장르의 다양성을 되찾아가고 있는 것 아닌가 싶어 기쁜 마음"이라고 말한 이병헌은 "이런 감성 드라마 뿐 아니라 배우로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주어지고 관객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상황이 가장 이상적이지 않나 싶다"고 바람을 알렸다.

영화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포토 DB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한상연] 예견됐던 현대차그룹 지배..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