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톱뉴스]
미소 찾은 김학민 "이젠 경기 감각 끌어올려야죠"
선발 복귀전 베테랑 역할 톡톡 대한항공 3-0 승리 도움
2017년 11월 14일 오후 21:4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남자프로배구 대한항공이 홈팬 앞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대한항공은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2라운드 맞대결에서 3-0으로 이겼다. 대한항공은 이날 승리로 승점3을 보탰다. 2연패를 끊고 4승 4패로 5할 승률에 복귀했다.

또한 순위도 끌어올렸다. 최하위(7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이날 대한항공은 선발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올 시즌 개막 후 주로 '조커'로 투입되던 베테랑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 김학민이 선발 멤버 중 한 명으로 코트에 들어갔다.



김학민은 이날 1~3세트를 뛰며 11점을 올렸다. 공격성공률도 56.25%로 준수했다. 1세트와 3세트에서는 대한항공으로 흐름을 가져오는 서브 에이스도 두 차례 성공했다.

그는 한국전력전이 끝난 뒤 "몸 상태는 시즌 개막 후부터 나쁘지 않다"며 "경기 감각이 아직까지는 완전하지 않다. 앞으로 좀 더 끌어올려야한다. 이 부분이 과제"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2연패를 당하는 동안 팀 분위기에 대한 우려의 시선이 있었다. 김학민도 그부분을 잘 알고 있다.

그는 "선수들이 경기력이 잘 안나오고 상대팀과 맞대결에서도 지다보니 의기소침해졌다"며 "선수들끼리 '우리 책임이 크다'고 했고 서로 얘기도 많이 나눴다. 미팅도 따로 했고 코칭스태프에게도 건의를 했다"고 말했다.

김학민은 "팀 훈련에 대한 건의였다"며 "주변에서 이런 저런 말이 들리면 선수들은 스트레스를 받기 마련"이라며 "저는 이제는 그렇지 않는다"고 웃었다. 김학민은 선수단 주장을 맡은 경험도 있다. 베테랑으로 이제는 후배 선수들을 잘 다독이는 역할도 맡아야한다.

그는 "항상 팀이 어떻게 하면 잘 되는 방향으로 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한다"며 "선수들끼리도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노력하고 잘해보자. 한 번 이기면 기회가 꼭 온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김학민에 대해 "이제 휴식은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김학민을 계속 선발 기용할 뜻을 전했다.

김학민은 "괜찮다"며 "당연히 코트에 나와 뛰겠다"고 다시 한 번 웃었다. 대한항공은 오는 17일 같은 장소에서 2위에 올라있는 KB손해보험과 경기를 치른다.

인천=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배구 최신뉴스
'이바나-박정아 47점 합작' 도로공사, 접전 끝..
블로킹 반짝 반짝 김규민 "사이드 블로커 도움..
'타이스 24점' 삼성화재, 한국전력 꺾고 7연승
쓴소리 들은 펠리페, 삼성화재전 반등할까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이성필의 'Feel']홍명보·박지성, 韓..
프리미엄/정보
유튜브, 알파벳의 성장 촉매제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