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톱뉴스]
3시즌 연속 챔프전 MVP 박혜진 "1%도 생각하지 않았는데…"
삼성생명 꺾고 통합 5회 우승, "연장가서 힘들게 이겨 기쁨 2배"
2017년 03월 20일 오후 22: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연장전 가서 힘들게 이기니 기쁨 두 배네요."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박혜진(우리은행)이 기쁨의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우리은행은 20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5전3선승제) 3차전에서 83-72로 승리하며 3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통합 5연패를 해내며 현존 여자농구 최고의 팀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박혜진은 3점슛 5개 포함 21득점으로 우승의 공신이 됐다. 박혜진은 "우리가 2연승 했지만, 상대가 마지막이라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 생각했다. 오늘 아니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나왔는데, 연장까지 가서 힘들게 이기니 기쁨이 2배인 것 같다"고 말했다.

4쿼터 계속 밀리는 경기를 하면서 4차전으로 가는 분위기가 조성됐지만 4쿼터 종료 5.4초를 남기고 박혜진이 삼성생명 박하나로부터 파울을 얻어 천금의 자유투를 모두 넣고 68-68 동점을 만들며 연장 승부를 몰고갔다.

그는 "팀이 많이 흔들렸다고 생각했다. 나도 정말 힘들었다. 운동을 많이 했던 생각을 하면서 이 고비 하나 못 넘겠느냐는 생각으로 이를 악물고 뛰었다"고 말했다.

두 번째 통합 MVP를 받은 박혜진은 "정규 시즌에는 화려한 시상식장에서 상을 받아서 후보로 올랐다는 자체에 잠도 못자고 무슨 말을 할까 떨려서 미칠 것만 같았다. 그런데 오늘은 MVP에 대해 1%도 생각 하지 않았다, 이기려는 생각이 강해 자연스럽게 따라오다보니 2배로 기분이 좋은 것 같다"고 전했다.

시즌 전체를 돌아본 박혜진은 "아쉽지만 개인적으로는 정말 행복한 한 시즌이었다. 한 번도 받기 힘든 MVP를 받았고 처음 받아보는 어시스트상도 있었다. 농구에 대한 공부를 하는데, 농구가 잘되다 보니 공부가 재밌었다"며 흥미로운 시즌이었음을 강조했다.

시즌이 끝나면서 휴가를 얻은 박혜진은 올 시즌을 앞두고 부천 KEB하나은행으로 둥지를 옮긴 친언니 박언주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언니랑 여행을 가고 싶었는데 지난해에는 (언니가) 아파서 가지 못했다. 이번에는 가까운 곳이라도 가려고 생각하고 있다. 잠도 많이 자고 싶다"고 말했다.


용인=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농구 최신뉴스
현주엽의 오픈마인드…송골매, 다시 비상할까
현주엽 LG 감독 "고향온 기분…우승에 목말라 있..
[포토]현주엽, 'LG 7대 감독으로 인사드립니다'
[포토]현주엽, '서장훈' 얘기에 함박웃음~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문영수]게임 자율규제? 이용자도 납..
[김국배]공공 클라우드 활성화를 기..
[류한준]권순찬 선임으로 보는 사령..
[이영은] '한국형 레몬법'에 대한 기대
[장유미]공항 면세점 심사 '입맛대로'..
프리미엄/정보
애플의 디즈니 인수설, 실현 가능성은?

오늘 내가 읽은 뉴스

 

19대대선
2017 SM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