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톱뉴스]
준우승 임근배 감독 "선수들 정말 멋진 경기했다"
우리은행과 챔프 3차전 연장 혈투 벌여 석패
2017년 03월 20일 오후 21:5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연장 혈투를 벌여 아쉽게 패하며 아산 우리은행의 통합 5연패를 확인한 용인 삼성생명이었지만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을 만한 한 판이었다.

삼성생명은 20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과의 챔피언결정(5전3선승제) 3차전에서 72-83으로 패했다. 68-68 동점으로 연장전을 치렀고 집중력의 차이를 드러내며 아쉽게 우승을 내줬다.

올해 정규리그 7경기를 포함해 10전 전패를 당하며 우리은행의 독주를 막지 못했지만 다음 시즌 대항마가 될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줬던 삼성생명이다.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은 "선수들이 200%의 힘을 발휘해 멋진 경기를 했다. 체력과 정신력이 떨어졌지만 다 극복했다. 오늘 패한 것은 내 잘못이 크다. 마지막에 한 부분을 정확하게 잡아줬어야 했는데 아쉽다. 선수들이 한 시즌을 치르느라 고생했다. 정말 멋진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올 시즌을 복기한 임 감독은 "선수들이 기량적인 면을 떠나 '하면 되는구나'는 마음을 먼저 갖는 게 중요했다. 어려운 줄 알았는데 몸으로 뛰면 된다는 것을 느꼈으면 좋겠다. 나름대로 모자랐던 것을 보완해서 다음에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다음 시즌 우리은행의 대항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수들에게 달렸다. 계획했던 것은 결론적으로 보면 다 된 것 같다. 평균 5점 올리겠다고 했는데 올라갔다. 챔프전도 갔다. 선수들이 다음 시즌에 (우리은행을) 한번 잡아보겠다는 의지가 더욱 커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패해서 아쉽고 울기도 했지만 거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분함을 간직하고 있다가 코트로 나와야 한다. 경기 후 '정말 잘했다. 내가 못했다'고 말했다"며 선수단을 향해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용인=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농구 최신뉴스
女농구, 뉴질랜드 꺾고 세계선수권 출전권 확보
男 농구, 亞컵 나설 12명 확정
이승준 등 3대3 농구대표 '팀 서울', FIBA 월드..
고양 오리온, 2주 동안 미국 국가대표 코치와 함..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정지연] 홍준표의 잇따른 사과, 진정..
[김나리]가상통화, 발전 위한 규제 필..
[도민선]침묵 강요당하는 휴대전화..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지금이 혼자..
[윤선훈]상생 협약, 이번엔 정말?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