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해외축구
[톱뉴스]
파나마, 미국 밀어내고 월드컵 첫 진출 '대이변'
미국은 탈락 쓴맛, 온두라스는 호주와 PO 치러
2017년 10월 11일 오후 14:3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 북중미 최종예선에서 대이변이 일어났다. 전통 강호 미국이 탈락하고 파나마가 첫 진출 하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미국은 11일 오전(한국시간) 트리니다드 토바고와의 러시아월드컵 북중미 최종예선 최종전에서 1-2로 졌다. 전반 17분 오마르 곤살레스(파추카)의 자책골이 치명타였다.



미국은 조지 알티도어(토론토), 바비 우드(함부르크), 크리스티안 풀리시치(보루시아 도르트문트) 등 경험이 충부한 자원들을 대거 내보냈지만 트리니다드 토바고의 공격을 막지 못하고 자멸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화려한 프리미어리그(EPL) 경력을 자랑하는 클린트 뎀프시(시애틀 사운더스)까지 투입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3승 3무 4패, 승점 12점이 된 미국은 꼴찌 트리니다드 토바고(6점)와 동반 탈락했다. 북중미는 3.5장의 티켓이 주어지는데 미국은 플레이오프는 고사하고 탈락하는 비운을 피하지 못했다.

반대로 파나마는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기적을 일으켰다.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지만, 후반 8분 가브리엘 토레스(라우사네 스포르트)의 동점골로 따라간 뒤 43분 로만 토레스 모르치요(시애틀 사운더스)의 역전 결승골로 뒤집기에 성공했다.

파나마는 온두라스와 승점 13점으로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3위로 본선에 첫 진출 했다. 코스타리카(16점)는 멕시코(21점)에 이어 2위로 동반 러시아행을 예약했다.

온두라스는 멕시코에 3-2로 이기고 4위에 주어지는 플레이오프 티켓을 받았다. 아시아 PO를 통과한 호주와 11월 홈 앤드 어웨이로 대륙 간 PO를 치러 본선 진출 여부를 가린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헤인즈 위닝샷' SK, KT 꺾고 개막 4연승 질주
K리그 클래식 잔류·챌린지 PO 경쟁 '아무도 몰..
[PO]'4홈런 괴력' 오재일 "적극적인 타격이 주효..
[포토]김경문 감독, '가을야구 도전은 계속!'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엣지 없는 과방위 국감쇼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