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김종부 감독 "말컹, 매 경기 골 넣을 수 있는 것 아니야"
포항에 1-2 패배 "너무 마음만 앞섰어"
2018년 04월 15일 오후 18:4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초반 빌드업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

아쉬운 패배였다. 전반과 달리 후반에 거세게 포항 스틸러스를 압박했던 경남FC였다. 3경기 무승(1무2패) 수렁에 빠지며 승점 관리에 비상등이 켜졌다.

경남은 1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2018 K리그1 7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전에서 김효기가 만회골을 넣었지만, 1-2로 패했다. 승점 13점에 머무른 포항은 3위를 유지했다.



김종부 경남 감독은 "전북전 끝나고 여러 가지 준비를 했는데 실점이 아쉽더라. 후반전에 최선을 다했지만 졌다. 더 좋은 경기를 보여주려고 했는데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말컹이 묶인 것에 대해서는 "대체로 말컹도 그렇고 전반 초반 빌드업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 말컹도 마음속으로 득점을 하고 싶지 않았을까. 전반적으로 경기 운영을 잘하고 빌드업이 되면 가로지르기 등이 나아진다. 너무 마음만 앞서 있지 않았나 싶다. 생각보다는 득점을 못 했지만 마음에서 하려는 의지가 좋아 보였다"고 격려했다.

이어 "공격수가 매번 골을 넣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좀 더 전체적인 빌드업 과정을 원활하게 가지고 가겠다. 다음에도 후반처럼 해주면 말컹의 득점도 챙겨간다. 결정적인 기회를 많이 만들었다"고 전했다.

일주일에 세 경기를 치르느라 선수들이 지친 것이 사실이다. 김 감독은 "일주일의 시간이 있다. 후반전에 선수들의 마음가짐만 유지하고, 경기력을 유지하면 충분히 괜찮을 것이다"며 여유를 보였다.



포항=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배그 모바일 '욱일기' 논란
[유재형] '소수의견' 부각에 섣부른 8..
[도민선] 재난안전통신망 제대로 활..
[장유미] 美-中 무역 갈등…'시진핑 신..
[윤선훈] 스마트폰 신기술 몰아치는데..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