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정몽준 KFA 명예회장, FIFA 징계 해제
CAS 결정…지난해 자격정지 징계 기간 만료돼
2018년 02월 10일 오후 17:3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정몽준 전 국제축구연맹(FIFA) 부회장 겸 대한축구협회(KFA) 명예회장의 FIFA 징계가 해제됐다.

정몽준 명예회장 측은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FIFA가 내린 5년 자격정지 기간을 1년 3개월로 완화했다"며 "따라서 징계는 지난해 1월 7일로 만료됐다"고 10일 발표했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 2015년 FIFA 윤리위원회로부터 '2018년과 2022년 월드컵 유치와 관련해 영국과 투표를 담합했고 한국의 월드컵 유치를 위해 동료 집행위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는 이유로 자격정지 6년 중징계를 받았다.



정 명예회장은 곧바로 항소해 FIFA 소청위원회로부터 활동 정지 기간을 5년으로 감면받았다. 지난해 4월에는 CAS에 정식 제소했다.

CAS의 결정으로 정 명예회장은 국내는 물론 국제 축구 관련 활동을 다시 시작할 수 있게 됐다. 당시 부과받았던 5만 스위스프랑(약 5천820만원)의 벌금 또한 취소됐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 4년간은 명예와 자부심이 훼손된 고통의 시간이었다"면서 "FIFA가 다시 축구팬들에게 존경과 사랑을 받는 단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미영]이상한 해명·침묵·잠적…'미..
[김문기] 5G 목전인데…통신사업 등록..
[이영웅]美의 계속되는 통상압박, 결국..
[윤지혜]'살균제' 과징금 고작 1억원…..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