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톱뉴스]
서정원 감독 "부상자 많아 걱정했는데…"
대구FC와 1-1 무승부, 리그 첫 승은 다음 기회에
2017년 03월 19일 오후 18:0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K리그 첫 승을 놓친 서정원 수원 삼성 감독이 훈련으로 극복하겠다며 정면 돌파 의지를 보였다.

수원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2017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대구FC전에서 1-1로 비겼다. 조나탄이 전반 41분 동점골을 넣은 것에 위안으로 삼았다.

운이 따르지 않은 경기였다. 전반에만 최성근, 양상민이 부상으로 교체됐다. 최성근은 무릎 인대 파열이 의심되고 양상민은 왼쪽 발목 비골 골절 진단을 받았다.



서 감독은 "비겨서 아쉽지만, 악재가 너무 많았다. 경기 전부터 부상자가 많아서 걱정됐는데 경기를 치르면서 수비에서 두 명이 다쳐서 나가게 됐다. 수비가 이전보다 많이 교체됐다. 아쉬운 경기다"라고 말했다.

대구의 '선 수비 후 역습' 전략을 극복하기 위해 애를 썼지만 쉽지 않았다는 서 감독은 "전반에 시작 후 실점해서 아쉽지만, 상대를 계속 압박하면서 1-1을 만들었다. 후반에 좋은 믿음을 갖고 간다면 골을 넣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상대가 밀집 수비를 하면서 역습을 노리는 것에 고전했다. 후반에도 기회를 몇 번 만들었는데 골이 되지 않아 아쉽다"고 전했다.

다양한 공격 전개로 골을 노렸었다는 서 감독은 "자기 위치에서 경기를 풀면 막히는 경우가 있다. 다변화를 통해 움직임을 가져가고 위치를 바꿔보는 플레이를 했다. 상대를 흔들 수 있는 장면들이 많이 나왔지만, 골이 되지 않아 아쉽다. 더 가다듬으며 훈련해서 수준을 끌어올리겠다"고 답했다.

세트피스에서 골이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많이 바뀌다 보니 그런 것 같다. 상대도 분명히 우리의 세트피스에 대비해 많은 준비를 할 것 같다. 계속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kwave/cabs/flash/swflash.cab#version=10,0,0,0" width="400" height="345" id="100654880" >


수원=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한국, 이란 꺾고 세계선수권 지역예선 2연승
'린드블럼 7이닝 무실점' 롯데, NC 등뒤 추격
'7이닝 무실점' 장원준, KIA 타선 완벽 봉쇄
파다르, 한 경기 '최다 연속 서브에이스' 신기록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장유미]아무도 반기지 않는 '컵 보증..
[정지연] 핵에는 핵? 한국당, 냉철함..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류한준의 B퀵]손아섭처럼…V리그의..
[도민선]완전자급제에 대한 기대와..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