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MLB
박병호, 또 파워 작렬… 리리아노 상대 '4호포'
토론토전 6경기 만에 홈런포…개막전 ML 합류 기대감 고조
2017년 03월 21일 오전 08:5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휴식으로 숨을 고른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가 다시 매섭게 방망이를 휘둘렀다. 시범경기 4호째 홈런을 쏘아올리며 개막전 로스터 진입 가능성을 한층 더 높였다.

박병호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플로리다 오토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시범경기에 1루수 겸 7번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홈런 하나를 포함해 2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볼넷도 하나 골랐다. 시범경기 타율은 종전 3할8푼7리에서 3할9푼4리(33타수 13안타)로 높아졌다.



이날 첫 타석은 빈손에 그쳤다. 그는 2회초 2사 3루 상황에 타석에 나와 토론토 선발투수로 나온 좌완 프란시스코 리리아노를 만났다. 결과는 삼진. 박병호는 바깥쪽 빠른 공을 공략하지 못했다.

하지만 두 번째 타석에서 대포를 가동했다. 리리아노에게 두번 당하지 않았다. 0-0으로 맞서고 있던 5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박병호는 리리아노가 던진 공에 배트를 돌렸고 타구는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이 됐다.

박병호의 한방으로 미네소타는 2-0으로 앞섰다. 지난 11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이후 10일 만에 다시 맛본 손맛이다. 경기 수를 따지면 6경기 만에 홈런포를 재가동한 것이다.

6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은 세 번째 타석에서는 바뀐 투수 J. P. 하웰을 상대로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박병호는 8회초 무사 1, 2루 상황에서 타점을 추가할 수 있는 기회를 맞았으나 대타 태너 잉글리시와 교체돼 먼저 경기를 마쳤다.

미네소타는 박병호 외에 미겔 사노가 6회말 솔로포를 쏘아올리는 등 장단 11안타를 쳐낸 타선의 힘을 앞세워 토론토에 8-2로 이겼다. 박병호의 선제 투런포가 결과적으로 결승타가 된 셈이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박철우 제몫' 삼성화재, 8연승 신바람
수능 앞두고 치른 승강 PO, 본능은 어쩔 수 없었..
연패 탈출 성공 이환우 감독 "분위기 반전해 다..
'퇴장' 임근배 감독 "모두 내 잘못"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