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삼성, 우완 정통파 보니야 영입 '마운드 강화'
지난해 신시내티·클리블랜드 활약…탈삼진 능력 돋보여
2018년 02월 13일 오후 16:3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오른손 정통파 투수를 영입해 마운드를 강화했다.

삼성은 13일 새 외국인투수 리살베르토 보니야(Lisalverto Bonilla)와 계약했다고 밝혔다. 보니야는 총액 70만달러의 조건에 사인했다.

이로써 2018년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선수 리스트는 두 번째 시즌을 앞둔 타자 다린 러프와 새 얼굴인 투수 팀 아델만, 리살베르토 보니야로 채워졌다.



키 183cm, 체중 102kg인 보니야는 지난해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뛰었다. 2014년 텍사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으며 메이저리그 통산 15경기(선발 7경기)에서 4승3패, 평균자책점 6.28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선 통산 219경기(선발 64경기)에 나가 35승31패, 평균자책점 3.36의 성적을 남겼다. 마이너리그 통산 9이닝당 볼넷 3.05개, 9이닝당 탈삼진 9.95개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아델만과의 계약 후 두번째 외국인투수를 물색해온 삼성 라이온즈는 현 상황에서 보니야가 최적의 카드라고 판단, 영입을 추진했다.

보니야는포심패스트볼 최고구속 152km, 평균구속 148km를 던지며 특히 메이저리그 상위 레벨의 체인지업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의 미국 현지 스카우트 코디네이터 마크 위드마이어씨가 도미니카 윈터리그에서 보니야를 직접 관찰했으며 인성 측면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보니야는 패스트볼위력과커브, 체인지업 등 변화구 스트라이크 능력에 있어서 KBO리그 선발로서의 자질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았다. 탈삼진 잡는 능력이 중요한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강점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미국과 도미니카 윈터리그 등 현지 지도자들은 보니야가 KBO리그에서 명확한 보직을 맡고 꾸준히 뛸 경우 현재와 비교해 더 발전할 가능성이 높은 투수라고 평했다.

삼성 라이온즈 멤버가 된 보니야는 "명문 구단 삼성에 입단해 기쁘다. 선발투수로서 최대한 많은 이닝을 던지고, 나의 강점인 탈삼진 능력을 활용해 팀에 최대한 많은 승리를 안겨주는 것이 최우선 목표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계약에 앞서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보니야는 14일 전지훈련 장소인 일본 오키나와로 이동할 예정이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기자수첩] '미완'의 국회 특활비 폐지..
[기자수첩] e스포츠와 컬링
신뢰자본을 쌓을 때다
[이슈TALK] 빗장 여는 인터넷전문은행,..
[기자수첩] "알파에서 오메가까지"…IC..
프리미엄/정보
1조달러 회사 애플, 성장 걸림돌은?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