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잠재력 폭발' 김강률 "더 좋은 제구력 숙제"
지난해 주축 셋업맨 부상…"개인 기록 욕심은 없어"
2018년 02월 13일 오후 15:1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김강률(30, 두산 베어스)은 지난해 최고의 한 해를 보냈지만 여전히 자신을 낮췄다. 부상 없이 자신의 자리에서, 그저 묵묵히 공을 던지고 싶다고 했다.

빠른 공을 보유해 엄청난 기대를 받던 김강률은 입단 11년차가 된 2017년, 마침내 알을 깨고 나왔다. 정규시즌 70경기에서 89이닝을 소화하며 7승2패7세이브, 12홀드 함께 3.44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포스트시즌에서도 활약은 계속 됐다. NC와의 플레이오프, KIA와의 한국시리즈에서 뒷문을 완벽히 책임졌다.

한 단계 올라선 그는 "올해 특별한 개인 기록 욕심은 없다"며 묵묵히 자기 일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김강률과의 일문일답.

-비시즌 어떻게 몸을 만들었나.

"12월 한 달간은 무조건 쉬기만 했다. 그러다 1월 4일 오키나와로 출국해 몸을 만들었다. 임진우 선배와 함께 갔다. 마지막 일주일은 돗토리에서 보냈다. 공은 잡지 않고 오직 몸만 만들었다."

-2017시즌 전에도 돗토리를 갔던 것으로 아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나.

"지인의 추천으로 돗토리 월드윙트레이닝센터라는 곳에 갔다. 단순히 '안 해봤던 걸 한번 해보자'는 마음으로 훈련했는데, 나와 아주 잘 맞았다. 운동을 하면서 좋은 느낌을 받았다고 할까. 돌아보면 돗토리를 간 것이 내 야구 인생의 터닝포인트다. 그곳에서 몸을 만들어 좋은 결과가 나왔으니까. 그래서 올해도 똑같이 몸을 만들어야겠다고 일찌감치 마음 먹었다. 고민없이 돗토리를 선택한 이유다."

-지난해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입단 후 가장 많은 공을 던졌다. 포스트시즌에서도 중용됐다. 체력적으로 고비가 있었을 것 같은데 .

"페넌트레이스 중후반까지는 그런 게 없었다. 괜찮았다. 그러나 시즌 뒤 플레이오프 들어가기 전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 쉬고 나서 던지려 하는데 생각보다 스피드가 안 나왔다. 역시 몸 관리가 중요하다는 걸 절실히 느꼈다. 그 순간, 올 겨울 준비 정말 잘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지난해 마침내 자신의 기량을 입증했다. 무엇이 달라졌던 것일까.

"코치님들 덕분이다. 늘 옆에서 봐주시고, 세밀한 부분을 수정해 주셨다. 각별히 나를 신경 써 주신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러면서 하나 둘씩 감이 왔다. 조그만 것부터 큰 것까지 여러 깨달음 속에서 내 밸런스를 찾아갔다. 그리고 부상이 없었던 점.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하다. 아프지 않으니 꾸준히 경기에 나갈 수 있었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좋아진 것 같다."

-제구에 대해선 확실히 눈을 떴다고 봐야하나.

"아니다. 아직 부족하다. 나에게 '확실히'라는 건 없다. 그저 전보다 좋아졌을 뿐이다. 더 좋은 제구력을 보유해야 하는 게 내 숙제다. 이제 1년 내 몫을 했을 뿐, 더욱 나만의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

-2007년 입단해 처음으로 억대 연봉을 받게 됐다.

"좋은 대우를 해준 구단에 감사하다. 그런데 지금은 실감나지 않는다. 아직 통장에 들어오지 않았으니깐..."

-이번 캠프에는 후배들도 많고, 주변의 시선도 달라졌다. 책임감이 생겼을 것 같다.

"내가 벌써 서른 한 살(한국 나이)이라는 게 어색하지만, 후배들이 많아진 게 사실이다. 그런 선수들을 보면 마냥 부럽다. 20대 초반이라는 나이 하나 만으로. 나 역시 어린 나이에 빨리 잘 했으면 어땠을까 라는 생각을 해 본다. 그렇다고 후배들에게는 특별한 말을 하는 건 아니다. 기술적으로, 야구적으로 내가 조언해줄 위치는 아니다. 나는 그저 (이)용찬이와 함께 즐겁게 운동하는 분위기를 만들려고 할 뿐이다. 그동안 선배들에게 밥을 많이 얻어먹었기 때문에 밥도 많이 사고."

-아직 1차 캠프 중이지만, 어떤 2018년을 만들고 싶나.

"홀드나 세이브 수치에 대한 욕심은 없다. 부상을 당하지 않는 게 정말 가장 중요하다. 아프지 않아야 좋은 성적이 나든, 나쁜 성적이 나든 할 것 아닌가. 큰 욕심 없이 몸 관리 잘해서 풀타임 뛰는 게 개인 목표다. 의욕만 앞서 오버하기보단 차근차근 내 할 일을 하고 싶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지수]'암호화폐 공부', 정부도 함께..
[치매여행]<8> 고집부리는 부모님, 이..
[김형태의 백스크린]한국의 그랜트..
[양창균] 인간 구본무 회장의 발자취..
[한상연] 예견됐던 현대차그룹 지배..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