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주전 목표로 경쟁하겠다"…노진혁의 당찬 포부
"내년에는 무조건 잘 해야…꾸준히 잘 하는 선수가 목표"
2017년 11월 14일 오후 12: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개인적인 욕심은 주전으로 뛰는 게 목표다. 선의의 경쟁을 펼쳐 주전을 차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NC 다이노스 내야수 노진혁은 올가을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 9월 상무에서 제대한 뒤 포스트 시즌 무대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경기 중 교체 투입돼 4타수 4안타 2홈런 3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3차전 MVP에 선정됐다.



김경문 NC 감독은 3차전 직후 "내년에는 노진혁의 모습을 1군 경기에서 자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노진혁에게 기회를 줄 것임을 천명했다. 노진혁 역시 내년 시즌 주전 도약을 목표로 지난 6일부터 마산에서 진행 중인 NC의 마무리 훈련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노진혁은 지난 13일 "몸이 조금 지쳐있긴 하다. 힘든 건 사실이다"라면서도 "내년을 바라보고 열심히 하고 있다. 내년에는 무조건 잘해야겠다는 생각만 하고 있다"고 마무리 훈련에 임하고 있는 각오를 전했다.

노진혁의 내년 목표는 주전 유격수 자리를 꿰차는 것이다. 그는 "개인적인 욕심은 주전으로 한 시즌을 뛰는 것이다. 팀 내 존경하는 선배들이 많지만 선배들과의 경쟁에서 이겨야만 경기에 나갈 수 있다"며 "내가 잘하고 내가 강해지면 팀도 강해진다고 생각한다. 반드시 주전으로 뛸 수 있도록 경쟁에서 이겨보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노진혁은 김 감독의 공개적인 칭찬은 모두 잊었다고 말했다. 그는 "감독님이 기회를 많이 주신다고 하셨지만 결국 내가 실력이 안 되면 그 기회는 금방 사라진다. 결국은 내가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 그걸 잘 알기 때문에 죽기 살기로 해보려고 한다"며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노진혁은 이어 "올해는 준플레이오프 3차전을 제외하면 딱히 보여준 게 없다. 그 이후 경기들에서 잘하지 못했다"며 "내년에는 한 경기가 아니라 한 시즌 동안 잘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창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APBC]이나바 감독 "여기는 일본…홈팬들 기운받..
[APBC]'이마나가 12K 괴력투' 일본, 기어코 한일..
헤인즈 트리플더블 SK, 삼성 꺾고 1위 질주
'이바나-박정아 47점 합작' 도로공사, 접전 끝..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이성필의 'Feel']홍명보·박지성, 韓..
프리미엄/정보
유튜브, 알파벳의 성장 촉매제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