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현장 복귀' 이종운 "기본기 강조하겠다"
"마이너리그 육성 과정 직접 지켜봐…SK는 선진적인 시스템 갖춘 팀"
2017년 11월 14일 오전 10:3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프로 선수라면 결국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훈련하는 자세도 평소 생활에서도 이 부분을 계속 강조할 생각이다."

이종운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2년 만에 다시 현장으로 돌아왔다.

SK 와이번스는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전 감독을 육성군 총괄코치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신임 이 코치는 내년 2월부터 SK 2군이 있는 SK퓨처스파크에서 선수들을 지도하게 된다.

이 코치는 지난 2014년 10월 롯데의 제16대 감독으로 선임됐다. 하지만 2015 시즌 66승1무77패로 팀이 8위에 머물자 시즌이 끝난 뒤 1시즌 만에 해임됐다. 이후 마이너리그 코치 연수 등 야구 공부에 매진해왔다.



이 코치는 '조이뉴스24'와의 전화통화에서 "SK는 선진적인 시스템을 갖춘 팀이다. 한 발 앞선 구단 운영을 보여주는 팀이라고 생각한다"며 "SK는 가지고 있는 장점이 많다. 구단의 육성계획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내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보려고 한다. 무엇보다 SK의 시스템에 잘 맞춰서 선수들을 지도할 계획이다"라고 현장 복귀 소감을 밝혔다.

이 코치는 수차례 '기본'을 강조했다. 그는 "프로 선수는 결국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1군 감독을 할 때도 선수들에게 가장 많이 언급했던 게 기본이다"라며 "SK에서도 마찬가지다. 구단에서도 원할 것이다. 기술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기본이 탄탄한 선수들을 육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 코치는 미국 야구를 돌아본 소회도 밝혔다. 그는 "지난 2년간 마이너리그를 현장에서 지켜봤다. 선수를 단계별로, 체계적으로 성장시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시스템은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기본적인 훈련을 반복적으로 많이 시키더라. 또 코치와 선수가 많은 대화를 통해 개선점을 찾아가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많은 공부가 됐다"고 말했다.

이 코치는 마지막으로 "1군은 매일매일이 전쟁이다. 1군이 원활하게 돌아가기 위해서는 후방에서 확실하게 지원을 해줘야 한다"며 "지금은 구단이 원하는 육성 기조를 파악하는 게 우선이다. 앞으로 많은 공부를 하면서 SK가 강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정부의 내년 3월 5G 상용화..
[김문기] 5G 주파수 '20MHz' 이격 근거..
[윤지혜] 판매직원 근로환경으로 본 샤..
[글로벌 인사이트]본격화하는 미·중..
[글로벌 인사이트]본격화하는 미·중..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